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시모집 신입생 대거 지원, 울산 전문대학들 비결은

뉴스듣기


울산

    정시모집 신입생 대거 지원, 울산 전문대학들 비결은

    뉴스듣기

    울산과학대 신입생 정시모집 경쟁률 3.68대1 기록
    석유화학 대기업, 울산대병원 등 취업 잘되는 대학
    춘해보건대 평균 9.25대 1…보건의료 여전히 강세
    "취업 경쟁력 함께 국가고시 합격률 높은 점 반영돼"

    울산과학대학교 서부캠퍼스 전경. 울산곽학대 제공울산과학대학교 서부캠퍼스 전경. 울산과학대 제공전국 전문대학들이 신입생 유치 경쟁에 뛰어든 가운데 울산지역 전문대학들이 나름 선방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과학대는 2022학년도 신입생 정시모집 경쟁률을 마감한 결과, 정원내 252명 모집에 927명이 지원해 3.68대1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부산·울산·경남·제주 지역 22개 전문대학 가운데 정보를 공개한 21개 대학의 평균 경쟁률 2.62대1보다 높은 것이다.

    정원내 입학정원이 1천명 이상인 7개 전문대학의 경쟁률(평균 2.13대1)만 따져봐도 울산과학대는 가장 높았다.

    울산과학대 물리치료학과가 45.5대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전기전자공학부 26.75대1, 화학공학과 22.2대1, 치위생학과 17대1, 간호학부 16.8대1, 기계공학부 14.4대1, 호텔조리제빵과 6.5대1, 사회복지학과 5대1 순 이었다.

    울산과학대 조현철 입학·홍보처장은 "학령인구 감소, 수도권 선호 등 녹록하지 않은 신입생 유치 환경 속에서도 우리 대학은 정시모집에서 부산과 울산, 경남, 제주권역 대형 전문대학들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했다.

    이어 "울산과학대 재학생들이 석유화학과 정유 대기업, 울산대학교병원, 바이오산업 분야 글로벌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거 취업하는 등 다른 대학과 비교해 취업 경쟁력이 우수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덧붙였다.

    정시모집 합격자 발표는 오는 28일 오후 1시 울산과학대 입학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춘해보건대학교 캠퍼스 전경. 춘해보건대 제공춘해보건대학교 캠퍼스 전경. 춘해보건대 제공춘해보건대학교는 2022학년도 신입생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정원내 84명 모집에 777명이 지원해 평균 9.2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간호학과는 10명 모집에 460명이 지원해 경쟁률 46대 1을, 물리치료과는 2명 모집에 120명이 지원해 6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방사선과와 응급구조과, 작업치료과 등 보건계열 학과는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정원외 전형에서는 간호학과가 전문대 이상 졸업자 전형에서 33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른 바 '유턴(U-Turn) 입학' 희망자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 게 춘해보건대 측의 설명이다.

    춘해보건대 최영진 입학처장은 "올해 정시모집은 지난해와 비교해 160명 정도 지원자가 늘었다"며 "보건의료 특성화 대학으로서 취업 경쟁력과 국가고시 합격률이 높은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정시모집 면접고사는 오는 22일 정원외전형에 한정해 대면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춘해보건대는 올해부터 신입생 대상 장학금을 확대하는 한편, 재학생과 가족에 대해 춘해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경우 진료비를 감면해주고 있다.

    수시모집과 정시모집의 최종 합격자 등록기간은 2월 8일~10일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