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북 동해안, 14일 영하권 강추위 이어져…'주말 회복'

뉴스듣기


포항

    경북 동해안, 14일 영하권 강추위 이어져…'주말 회복'

    뉴스듣기
    14일 오전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14일 오전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북쪽에서 남하한 한기의 영향으로 경북 동해안 지역은 매서운 한파가 계속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아침 최저 기온은 영덕 영하 8.1도, 울진 영하 7.7도, 포항과 경주 영하 7도, 울릉 영하 2.8도를 각각 기록했다.
     
    낮 최고 기온은 영덕과 울릉 0도, 경주 1도, 포항과 울진 2도 분포로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15일 아침까지 강추위가 이어지다 오후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선별진료소 등 야외업무 종사자와 노약자는 면역력 저하와 한랭질환 주의해야 한다"면서 "수도관 동파 등 시설물관리와 난로와 전기장판 등 난방기 화재에도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북 동해안 지역은 오전 9시 현재 건조주의보가 발효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