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4월 28일~5월 7일 대면 개최한다

뉴스듣기


전북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4월 28일~5월 7일 대면 개최한다

    뉴스듣기

    230여편·500회차 상영, 태흥영화사 회고전 특별 기획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모습.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제공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모습.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제공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올해 4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열흘간 개최한다. 올해는 코로나를 극복하며 오프라인 대면 행사로의 전환을 예고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총 18개 섹션, 230여 편 규모로 500회차 상영을 계획하고 있다. 이는 최다 관객 기록을 경신한 19회(241편 536회차), 20회(265편, 559회차)와 비슷한 규모다.

    올해는 한국영화를 세계에 소개하는 데 공헌한 태흥영화사의 발자취를 돌아보기 위한 회고전을 기획한다.

    1980~90년대 한국영화의 완성도를 획기적으로 끌어올린 태흥영화사의 공로와 지난해 10월 별세한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를 기리는 의미를 담는다.

    회고전에는 <장남>(1985)부터<취화선>(2002)까지 한국영화사의 뿌리와 맞닿은 8편의 작품이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관객을 찾는다.

    영화제 카탈로그를 대체하는 J 매거진을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도 만나볼 수 있으며, 전주 영화의거리에서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을 관람하는 '골목상영' 프로그램,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프로그램 기획 등 전주 시민과 가족 단위 관객의 발길을 붙들 부대행사 소식도 눈길을 끈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는 국내 국제영화제 가운데 최초로 온라인 상영을 도입했고, 장기 상영회를 마련하며 114일간의 최장기 영화제로 치렀다.

    제22회는 온·오프라인 행사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영화제를 열었다. 독립·대안·예술영화의 발굴과 소개를 본령으로 삼고 있는 만큼 영화제의 형식 면에서도 도전은 계속됐다.

    전주국제영화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우리 전주국제영화제에는 국내 영화제 개최의 척도와 기준을 제시해야 하는 일종의 책무가 생겼다"며 "단계별 방역 조치 기준에 따라 진행 방안을 마련해 올해 영화제 현장에서는 예년보다 많은 관객과 만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