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참여자치 "청주시 원도심 종합적 계획 아래 추진하라"

뉴스듣기


청주

    충북참여자치 "청주시 원도심 종합적 계획 아래 추진하라"

    뉴스듣기
    청주시 재정비 계획안.  청주시 제공청주시 재정비 계획안. 청주시 제공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청주시 도시계획위원회는 무분별한 난개발이 아닌 종합적 계획 아래 원도심 발전을 도모하라"고 촉구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논평을 내고 "청주 원도심의 신축 건물 층수를 제한하는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에 주민들이 반발해 도시계획위원회가 재심의를 결정했다"며 "종합적 계획 아래 원도심 발전을 추진하라"고 강조했다.

    또 "청주시 원도심의 무분별한 난개발은 원주민과 청주시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원도심의 역사성과 지역성을 반영한 종합관리계획을 토대로 도시계획위원회가 현명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청주시 도시계획위원회는 13일 원도심 경관지구에서 신축 건물의 층수를 제한하는 내용의 '2030 도시 관리계획 재정비안'을 청주 원도심 주민들의 강한 반발속에 재심의하기로 결정했다.

    청주시는 중앙동과 북문로 등 청주 원도심 경관지구에 지역별로 10층에서 15층까지만 건물을 지을 수 있도록 고도제한을 추진하면서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는 등 마찰을 빚었다.

    청주시는 "청주읍성 등 역사적 경관의 유지,관리가 필요한 원도심에 초고층 건물이 들어서면서 우암산 조망을 가리고 스카이라인을 훼손하고 있다"며 "고도제한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반면에 주민들은 "심각한 침체와 슬럼화로 공동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는 원도심에 고도제한까지 하는 것은 사유권 침해이고 생존권을 말살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