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선 수주 호황→인력 확보 중요…거제시 훈련장려금 지원

뉴스듣기


경남

    조선 수주 호황→인력 확보 중요…거제시 훈련장려금 지원

    뉴스듣기
    핵심요약

    지난 3년간 조선소 훈련기관 수료생 84.5% 취업 성공

    조선소 훈련생. 거제시청 제공조선소 훈련생. 거제시청 제공경남 거제시는 올해 거제형 청년 일자리 창출 모델 사업을 추진하고자 도내 양대 조선소인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과 협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조선소 훈련기관 입소생에게 고용노동부 훈련 수당과 시비로 지원하는 훈련 장려금을 매칭해 월 100만 원을 지원하는 제도로, 지난 2019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지난 3년간 조선경기 불황에도 이 사업을 통해 조선소 훈련기관 수료생 1312명 중 84.5%인 1109명이 취업에 성공하는 등 조선업계 인력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됐다.

    올해는 연이은 수주 호황 속에 조선업 인력의 적기 공급이 매우 중요하게 됐다. 이에 시는 훈련 과정과 훈련생 모집 지원 규모를 확대해 신규 기능 인력 양성에 집중한다.

    시 관계자는 "수주 물량이 현장 일감으로 이어지는 올해에는 기술 인력 양성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라며 "훈련 장려금 지원에 따른 청년 인력 유입으로 조선업 현장이 활기를 되찾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