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잔여 임기 5개월, 강원도의회 향한 여전한 '경고음'

뉴스듣기


강원

    잔여 임기 5개월, 강원도의회 향한 여전한 '경고음'

    뉴스듣기

    강원도의회 대선 선거전 맞물려, 새해 첫 임시회 일정 일주일 앞당겨
    강원평화경제연구소 "첫 회기부터 졸속 우려" 지적

    지난 26일 열린 강원도의회 새해 첫 의원총회. 강원도의회 제공 지난 26일 열린 강원도의회 새해 첫 의원총회. 강원도의회 제공 10대 강원도의회 임기 내내 이어진 경고음이 여전하다. 대선 선거전과 맞물려 새해 첫 임시회 일정을 일주일 앞당긴데 따른 우려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28일 논평을 통해 새해 첫 임시회의 '졸속 운영'을 경고하고 나섰다. 연구소는 "통상 당해 연도 첫 회의는 그 해 각 부서 및 소속 기관별 주요 업무 추진계획을 의회 상임위에 보고하고 심의하는 매우 중요한 회의"라고 밝혔다.
     
    이번 회기 심의, 의결할 조례안 등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강원도 납북귀환 어부 국가폭력피해자 등의 명예회복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지방자치법 시행령 전부개정 등 상위법령 개정에 따른 도 조례 일부 개정에 관한 조례안 등 무려 24건 조례안과 3건 동의안을 처리해야 한다"

    "2월 18일 최종 매각일이 다가오고 있는 알펜시아 리조트 매각 건에 대한 점검, 교통대란이 우려되는 레고랜드 테마파크 준비 건 등 성패가 달린 현안 사업 점검 등도 한, 두 가지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지난 26일 의원총회에서 임시회 개회일을 앞당긴, 일정상 부작용도 적지 않다고 평가했다.
     
    "행정부와 도의원들이 실제 회의를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은 휴일을 제외하면 2월 3~4일 단 이틀 뿐이다. 대선 선거활동으로 휴일도 여념이 없는 도의원들이 어떻게 이틀 만에 도의회와 도교육청 예산을 합하면 무려 10조 원이 넘는 도 사업계획을 검토하고 행정부를 감시하고 견제한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연구소는 '빈틈없는 마무리'와 '소통과 신뢰 의회 완성'을 강조한 곽도영 강원도의회 의장의 신년 의원총회 인사말과 현실의 괴리감을 언급하며 "강원도의회가 마지막까지 도민의 짐이 되어간다"고 혹평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