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권력 견제해야"…檢수사엔 "물 안든 물총 안 두려워"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이재명 "권력 견제해야"…檢수사엔 "물 안든 물총 안 두려워"

    뉴스듣기
    핵심요약

    李, 대선 패배 두달 만에 여의도 당사 복귀
    "권력은 나뉘어야 균형 속에서 견제할 수 있어"
    '조기 등판론'에는 "어려움 타개에 어떤 일도 해야"
    자신의 검찰 수사 관련해선 "전혀 걱정되지 않아"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후보자들을 응원하고 있다. 오른쪽은 대검찰청 전경. 윤창원 기자·연합뉴스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후보자들을 응원하고 있다. 오른쪽은 대검찰청 전경. 윤창원 기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6·1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총사령탑으로 정치 일선에 복귀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에 견제구를 날리는 동시에, 자신에게 닥친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지지층 결집을 호소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11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대위 출범식에서 "권력은 집중되면 부패한다는 명확한 진실이 있다"며 "권력은 나뉘어야 균형 속에서 견제될 수 있다"고 밝혔다. 대선 패배 두 달 만에 윤석열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며 거대 야당의 구심점 잡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본인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논란에 대해서는 "(대선 이후) 어떤 장소에 가든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표정을 어떻게 지어야 할지 정말 어려웠다"며 "그래도 우리가 다시 또 출발해서 새로운 길을 열어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자신의 조기 등판을 정당화했다.
     
    그는 이어 "지난 대선은 '심판자'와 '일꾼' 중에 심판자를 선택했다"면서 손가락으로 숫자 '1'을 내보이며 "일하고 싶다. 일꾼들이 일할 수 있도록 선택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박지현,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중앙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공천장 수여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박지현,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중앙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공천장 수여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출범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출마가 검찰 수사에 대한 '방탄용'이라는 지적에 대해 "자꾸 방탄, 방탄하는데 여러분은 물도 안 든 물총이 두려우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인생을 살며 부당한 일을 한 적이 없어 검찰과 경찰이 수사로 아무리 압박해도 전혀 걱정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총괄선대위원장은 대선 패배 후 두 달 만에 재등판한 것에 대해 "현재 우리 민주당과 민주당 후보들이 겪는 어려움은 지난 대선 결과 때문이다. 어려움을 타개하는 데 도움이 되는 어떤 일도 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라며 재차 조기 등판 명분을 내세웠다.
     
    그러면서 "호찌민은 '싸울 때는 우리가 유리한 장소와 방법으로 싸워야지 상대가 원하는 방식으로는 안 된다'고 말했다"며 "국민의힘이 자꾸 출마를 방해하는 것을 보면 (출마가) 훨씬 더 잘한 판단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국민의힘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연고지인 경기 성남 분당갑이 아닌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것과 관련해서는 "대선 전 후보로서 당을, 전국을 대표하는 입장이라면 특정 지역의 연고를 따지는 게 오히려 더 이상한 일"이라며 "연고에 따른 판단을 구하는 게 아니라 이번 지방선거의 전체 구도를 위해 전체 민주당을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하는 일이기에 연고보다는 책임과 당리가 훨씬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