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김정은 "방역사업 긍정적 추이"…신규 발열환자 22만명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김정은 "방역사업 긍정적 추이"…신규 발열환자 22만명

    뉴스듣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1일 당 정치국 협의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5월 21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협의회를 소집했다"며 김 위원장이 직접 협의회를 지도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1일 당 정치국 협의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5월 21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협의회를 소집했다"며 김 위원장이 직접 협의회를 지도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2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방역 정책을 보다 효율적으로 조정하겠다고 밝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처음 인정한 이래 취해진 봉쇄 위주 방역을 완화할 가능성도 시사했다. 하지만 실제 확산 상황을 얼마나 반영한 평가일지는 의문이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이 협의회에서 "전인민적인 방역투쟁이 전개됨으로써 전국적인 전파상황이 점차 억제돼 완쾌자 수가 날로 늘어나고 사망자 수가 현저히 줄어드는 등 전반적 지역들에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특히 "전반적인 전염병 전파상황이 안정적으로 억제 관리되는 데 맞게 당과 국가의 방역정책을 보다 효율적으로 조종·실시하기 위한 문제를 토의했다"고 했지만 무슨 논의를 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김 위원장은 국가비상방역사업이 긍정적 추이를 보이고 있다면서 "우리 당의 정확한 영도와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의 정치사상적 우세, 특유의 조직력과 단결력이 안아온 성과"라고 자평했다.

    북한이 밝힌 신규 발열환자 규모는 12일 1만 8천명, 13일 17만 4440명, 14일 29만 6180명, 15일 39만 2920여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었다가 16일부터 닷새째 20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21일 발표된 신규 발열환자는 21만 9030명, 사망자는 1명이다.

    하지만 발열환자 수에 비해 사망자가 너무 적어, 이 통계가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는지 의문이 남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