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넷마블 반격의 서막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국내 게임시장 판도 바꿀까

뉴스듣기


전국일반

    넷마블 반격의 서막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국내 게임시장 판도 바꿀까

    뉴스듣기

    7월 28일 국내 출시…모바일·PC 플레이 가능한 '멀티 플랫폼' 게임
    이용자가 직접 영웅으로 변신하는 '무한 영웅변신 시스템' 강점
    세븐나이츠 IP를 계승·발전시킨 하이퀄리티 그래픽 눈길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 7월 28일 정식 출시된다. 넷마블 제공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 7월 28일 정식 출시된다. 넷마블 제공
    넷마블이 지난 16일 개최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오는 7월 28일 국내 정식 출시를 알렸다. 지난 15일 출시한 '머지 쿵야 아일랜드'의 상승세를 이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으로 분위기 반전에 속도를 올린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 대표 IP(지식재산권)인 '세븐나이츠' 시리즈의 3번째 모바일 게임이자, 넷마블이 대형 타이틀에 붙이는 '레볼루션' 브랜드로는 4번째 작품이다.
     
    '세븐나이츠'의 게임성은 이미 국내외에서 검증받았다. 2014년 모바일 RPG로 시작한 '세븐나이츠'는 전 세계 4600명이 플레이를 한 게임이다.
     
    국내 서비스 이후 137개국에 출시해 29개 지역에서 매출 TOP10에 진입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국산 게임 불모지를 불리는 일본에서 애플 앱스토어 매출 3위를 달성하고, 서비스 9개월 만에 누적 다운로드 1천만을 돌파했다. 이는 2016년 당시 국내 게임사 자체 서비스로는 최고 기록이다.
     
    지난 2020년 출시한 '세븐나이츠2'도 국내 애플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 매출 1위, 2위를 각각 기록하고,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아시아 5개 지역(태국, 인도네시아, 대만, 홍콩, 싱가포르) 구글플레이·애플앱스토어에서 매출 TOP5에 진입했다.
     
    '세븐나이츠'는 뛰어난 캐릭터성과 화려한 액션 연출, 전략성을 기반한 전투가 강점이다. 이에 더해 각 인물들이 만들어내는 내러티브도 국내외 이용자들에게 사랑받는 요소다.
     
    오픈월드 MMORPG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원작의 특징을 가장 극대화한 작품으로 손꼽힌다. 이 게임은 이용자에게 세븐나이츠 영웅이 되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함과 동시에 전략적인 게임성을 계승한다.
     
    전략성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의 차별점인 '프리 클래스'에 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에서는 사용하는 무기에 따라 클래스가 결정되며 전투 상황에 따라 다양한 영웅으로 변신할 수 있다. 영웅으로 변신하면 그 영웅의 고유 스킬을 사용할 수 있어 무기와 스킬 간의 조합을 통해 전략적인 전투가 가능하다.
     
    무엇보다 하이퀄리티 그래픽으로 '세븐나이츠' IP의 세계관을 생동감이 있게 표현했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에 일반 카툰 렌더링이 아닌 빛과 재질 표현이 두드러지는 렌더링 기법을 적용해 이용자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넷마블은 이 게임을 7월 28일 국내에 정식 출시한 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많은 이용자들이 경험해 볼 수 있도록 모바일, PC에서 모두 플레이할 수 있는 멀티 플랫폼 게임으로 개발한다.

    지난 16일 열린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넷마블 박영재 사업그룹장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서비스 노하우와 넥서스의 개발 전문역량을 집대성하고, CCG(수집형 카드 전략 게임) MMO라는 새로운 장르적 도전을 시도하는 작품"이라며 "국내 서비스를 시작으로 빠른 글로벌 서비스 준비를 통해 세븐나이츠 IP가 대한민국 대표 IP로서 글로벌에 재도약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넷마블 박영재 사업그룹장이 지난 16일 열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사업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넷마블 제공넷마블 박영재 사업그룹장이 지난 16일 열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사업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넷마블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