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약자 보호, 치안 바로미터" 박성주 울산경찰청장 취임

뉴스듣기


울산

    "약자 보호, 치안 바로미터" 박성주 울산경찰청장 취임

    뉴스듣기
    제28대 울산경찰청장으로 부임한 박성주 청장이 22일 출입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반웅규 기자. 제28대 울산경찰청장으로 부임한 박성주 청장이 22일 출입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반웅규 기자
    제28대 울산경찰청장으로 부임한 박성주 청장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역 실정에 맞는 경찰활동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박 청장은 22일 취임식을 생략하고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배포한 취임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청장은 "시민의 안전을 수호하는 것은 경찰의 사명이자 존재 이유"라고 전했다.

    이어 "주변에 숨어있는 사건·사고의 징후를 먼저 살피고 문제를 해결하는 선제적·예방적 경찰활동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안전의 사각지대에 놓이기 쉬운 아동·여성·노인 등 사회적 약자 보호가 울산경찰 치안 역량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스토킹·아동학대·학교폭력 등은 예방 단계에서부터 한치의 소홀함 없이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청장은 "항만·산업 도시라는 울산 특성에 맞춰 시책을 제대로 추진한다면 치안 행정에 있어서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교통안전에 있어 대형·화물차량 통행이 많은 점, 산업스파이 등 기업범죄 수사, 산업재해나 위험물 폭발 대응 등을 꼽았다.

    전남 보성 출신인 박성주 신임 청장은 경찰대 행정학과를 졸업(5기)한 뒤 1989년 경위로 임용됐다.

    이후 경찰청 수사국 범죄분석담당관, 서울 강서경찰서장, 광주지방경찰청 제2부장, 서울지방경찰청 수사부장,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 등을 역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