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감소세 바닥 찍었나' 충북서 23일 오후 4시 79명 확진

뉴스듣기


청주

    '감소세 바닥 찍었나' 충북서 23일 오후 4시 79명 확진

    뉴스듣기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
    충북에서 23일 새벽 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코로나19 확진자 79명이 새롭게 발생했다.

    전날 같은 시간대보다는 16명이 적지만 일주일 전보다는 7명이 많은 것으로 감소세가 둔화됐다.

    충청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도내에서 모두 7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청주 24명, 음성 13명, 증평·제천 각 10명, 진천 5명, 충주·옥천 각 4명, 영동·괴산·단양 각 3명이다.

    도내 11개 시군 가운데 유일하게 보은에서만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충북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지금까지 사망자 729명을 포함해 모두 55만 9909명으로 늘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