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 문열어, 서비스기업 디지털 전환 지원

뉴스듣기


부산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 문열어, 서비스기업 디지털 전환 지원

    뉴스듣기
    핵심요약

    센텀기술창업타운 5층에 문열고 운영
    지역 서비스산업육성 컨트롤타워 역할

    지역 서비스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서비스산업 육성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가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 모습. 부산시청 제공 지역 서비스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서비스산업 육성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가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 모습. 부산시청 제공
    지역 서비스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서비스산업 육성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가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부산시는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가 24일 개소한다고 밝혔다 .

    부산의 서비스산업은 사업체 수, 종사자 수, 부가가치 측면에서 전체 부산산업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서비스의 다양성·이질성·무형성의 특성상 체계적인 서비스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어려웠다.

    이런 가운데 장기간 코로나19를 거치면서 비대면 디지털 경제의 전환이 빨리 이뤄지면서 서비스산업의 중요성도 높아졌다.

    부산시는 지역 서비스기업을 육성하고 디지털 전환 등을 지원할 기반 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특구기반시설구축 사업의 지원을 받아 '부산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를 조성했다.

    센터는 국·시비 각 14억 원씩 총 28억 원을 들여 센텀기술창업타운(센탑) 5층에 마련됐다.

    운영은 지역 산업 기술 고도화에 전문성이 있는 부산테크노파크가 맡았다.

    연구센터에서는 ▲서비스기업이 필요한 정보를 수집·분석·제공, 상권분석과 앱·웹 간편 제작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이터 통합관리 플랫폼 구축' ▲이러한 데이터에 기반한 디지털 전환을 희망하는 기업에 맞춤형 컨설팅,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는 '컨택오피스 운영' ▲기업의 비즈니스 아이디어·모델의 프로토타입 개발과 서비스 고도화의 '실증사업화'를 지원한다.

    시는 연구센터를 통해 지역 서비스기업 디지털 전환을 촉진해 디지털 신(新)서비스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센탑(CENTAP)에서 '서비스융복합연구센터' 개소식이 열린다.

    부산시, 부산테크노파크, 입주기업, 지역 대학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