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 밤사이 최대 109㎜ 장맛비…큰 피해는 없어

뉴스듣기


전남

    전남 밤사이 최대 109㎜ 장맛비…큰 피해는 없어

    뉴스듣기
    본격적으로 장마가 시작된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류영주 기자본격적으로 장마가 시작된 23일 오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류영주 기자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밤사이 전남에 많은 장맛비가 내린 가운데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24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까지 집계된 누적 강수량은 구례 피아골 109㎜, 함평 월야 85㎜, 담양 봉산 81.5㎜, 곡성 옥과 70㎜, 광양 46.5㎜ 순천 41㎜ 등이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구례 피아골 41㎜, 담양 봉산 36.5㎜, 강진 32.8㎜ 등에 달했다.
     
    장맛비는 이날 낮까지 내리다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인 뒤 2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다시 오겠다.
     
    25일까지 전남 남해안에 30~80㎜, 전남 나머지 지역에는 20~50㎜의 비가 더 내리겠다.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리기도 했으나 소방당국에 접수된 피해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