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테슬라는 불사신?…웅덩이 파서 겨우 화재 진압[영상]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테슬라는 불사신?…웅덩이 파서 겨우 화재 진압[영상]

    뉴스듣기
    폐차를 기다리던 테슬라 전기차에서 불길이 솟구쳐 미국 소방관들이 애를 먹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미국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캡처폐차를 기다리던 테슬라 전기차에서 불길이 솟구쳐 미국 소방관들이 애를 먹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미국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캡처
    폐차를 기다리던 테슬라 전기차에서 불길이 솟구쳐 미국 소방관들이 애를 먹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에 따르면 지난 12일 이 도시의 한 폐차장에서 난 화재 진압을 위해 소방관들이 출동했다.
     
    3주전 사고가 나서 폐차를 기다리고 있던 테슬라 차량에서 불길이 솟구친 것이다.
     
    소방관들은 처음에는 호스를 이용해 진압을 시도했지만 불길이 잡히지 않았다. 배터리 칸에서 열이 뿜어져 나와 진압 뒤 곧바로 불이 붓는 일이 반복됐다.
     
    미국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캡처미국 새크라멘토 소방서 페이스북 캡처
    소방관들은 물을 뿌려서는 불길을 잡을 수 없다고 판단해 현장에서 웅덩이를 팠다.
     
    이어 물을 채운 뒤 테슬라 차량을 담그자 그때서야 불이 꺼졌다.
     
    이날 화재진압에 투입된 소방관은 12명. 소요 시간은 1시간이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소방서측은 이날 화재 진압에 1만 7천 리터의 물을 썼다며 그나마 웅덩이를 팠기에 물을 아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월에도 텍사스주에서 테슬라 모델S 차량이 충돌 사고 뒤 화염에 휩싸여 소방대가 7시간동안 약 10만 6천 리터의 물을 쏟아부어 불을 끈 것으로 전해졌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