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폭언 물의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거친 발언, 진심 사죄"

뉴스듣기


전북

    폭언 물의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거친 발언, 진심 사죄"

    뉴스듣기

    전주시의회 직원 쪽 향해 "죽여버려" 등 발언 논란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전주시장직 인수위원회 제공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전주시장직 인수위원회 제공
    폭언 논란에 휩싸인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이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주시의원과 공직자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을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우 당선인은 앞서 지난 20일 제12대 전주시의회 초선 의원 당선자 워크숍에서 전주시의원과 술을 마시다 언쟁을 벌인 뒤 만찬장 밖으로 나서던 중 시의회 직원 쪽을 향해 "너희들 앞으로 이런 식으로 하면 죽여버려"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당선인은 사과문에서 "전주시가 나아가야 할 정책 방향에 대해 일부 이견이 있었고 시의원들과 논쟁하며 설득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높아지기도 했다"며 "시의원과 인사를 나누며 헤어지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거친 발언이 튀어나왔지만, 이는 변명의 여지 없는 온전한 제 잘못임을 인정하며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언행으로 상처를 받았을 모든 시의원과 공직자분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금할 수 없으며 진심을 담아 거듭 사과드린다"며 "아울러 저를 믿고 지지해준 전주시민들에게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시의원 당선인을 중심으로 이날 행사장에서 벌어진 논란에 대해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 초선의원 당선인은 "구체적인 내용을 말하기는 곤란하다"면서 "현재 의원들과 기자회견 일정을 상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