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서 초임 소방관 극단 선택…상관 '갑질' 조사

뉴스듣기


부산

    부산서 초임 소방관 극단 선택…상관 '갑질' 조사

    뉴스듣기
    부산소방재난본부.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부산의 한 119안전센터에 근무하던 초임 소방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직속 상관이 갑질을 했다는 제보가 접수돼 부산소방재난본부가 진상 파악에 나섰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부산의 한 119안전센터 소속 A(30대) 소방사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소방사는 지난 3월 임용된 초임 소방관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22일 A 소방사의 직속 상관인 B 팀장을 직위해제하고, 갑질 관련 조사에 착수했다.
     
    이에 대해 부산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해당 팀장의 갑질 제보가 있어 사건조사의 공정성을 확보하고, 팀장으로서의 직무수행 능력 부족 등을 이유로 직위해제했다"고 설명했다.
     
    A 소방사는 유서를 남기지 않았으며, 휴대전화 기록도 모두 삭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경찰에 휴대전화 분석을 요청했으며, 신속한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밝힌 뒤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때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