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난감으로 위장해 미국서 대마초 밀수입한 20대 적발

뉴스듣기


경제 일반

    장난감으로 위장해 미국서 대마초 밀수입한 20대 적발

    뉴스듣기
    핵심요약

    장난감 상자 안에 대마 830g 숨겨 밀수입
    가짜 이름으로 거주지 인근 편의점으로 배송 주문
    편의점 직원에게 대리 수령 부탁했다가 직접 현장 나타나 긴급체포

    밀수입에 이용된 장난감 상자와 그 안에 들어있던 대마초. 관세청 인천본부세관 제공.밀수입에 이용된 장난감 상자와 그 안에 들어있던 대마초. 관세청 인천본부세관 제공.
    대마초를 유명 장난감으로 위장해 밀수입한 20대 남성이 세관당국에 적발됐다.
     
    관세청 인천본부세관은 24일 대마초 829.73g을 장난감 상자 안에 포장해 미국으로부터 밀수입한 20대 A씨를 마약류관리법위반으로 지난달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신원 노출을 우려해 수취인을 가상으로 꾸며내고, 국제우편물의 수취주소도 자신의 거주지에서 멀지 않은 편의점으로 선택했다.
     
    우편물 배송일에 맞춰 편의점 직원에게 대리 수령을 부탁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시도했지만, 수령 당일 직접 집배원에게 연락을 하고 편의점에서 우편물을 수취하려다 잠복 중이던 수사관에 의해 긴급체포 됐다.
     
    인천본부세관은 A씨가 체포 후 묵비권을 행사하며 본인의 신상과 거주지를 숨겼지만, 수사를 통해 A씨의 거주지를 확인했고, 그곳에서 다량의 대마초 흡연기구와 대마초 밀수입 관련 물품을 압수해 범죄사실을 입증했다.
     
    인천본부세관은 "편의점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곳에서 고객의 우편물을 대리 수령하는 행위는 매우 위험하다"며 "수취인이 본인이 아닌 우편물은 수령하지 않아야 하고, 부득이하게 대리 수령하게 될 경우 수사기관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