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설동역 '유령 승강장'…지하철 인기 영화·드라마 촬영지는?

뉴스듣기


서울

    신설동역 '유령 승강장'…지하철 인기 영화·드라마 촬영지는?

    뉴스듣기
    신설동역 '유령 승강장'. 서울교통공사 제공신설동역 '유령 승강장'. 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상반기 영화·드라마 등 촬영지원이 6월 현재 90건을 기록하면서 회복세를 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시민의 일상과 삶에 닿아 있는 지하철은 영화나 드라마 단골 촬영지로 각광을 받았지만 코로나19 여파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되자 급감했다. 감염 확산 직전인 2019년 336건으로 거의 하루에 한 번꼴로 촬영이 진행됐지만 2020년에눈 66건에 그쳤다.

    2021년 6월부터 영업 종료 이후 촬영이 가능하도록 제한적 완화를 시작해 10월부터 운행 시간대 촬영 제한을 전면해제하면서 지하철 촬영건수도 점진적 회복세를 보였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녹사평역 TV촬영. 아리랑TV 캡처녹사평역 TV촬영. 아리랑TV 캡처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90건을 기록해 작년 한해 전체 촬영건수(86건)를 이미 넘어섰다. 유상촬영은 영화가 6건, 드라마 20건, TV/CF 등이 19건이다. 학생영화나 공공기관 공익광고 등 무상촬영은 45건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이 촬영된 인기 지하철 공간은 6호선 녹사평역(7건)으로 나타났다. 지하예술정원과 햇빛이 들어오는 이색적이고 아름다운 구조로 인해 다양한 기업광고 인기 촬영지로 꼽혔다.

    이어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4건), 2호선 성수역(3건)도 촬영 명소로 이름을 올렸다. 월드컵경기장역은 큰 규모의 대합실과 승강장을 갖추고 있어 극 중 주인공들이 지하철 출퇴근 장면을 촬영하는 장소로 활용됐다.

    서울 지하철 뮤직비디오‧드라마 촬영지 중 가장 잘 알려진 곳은 2호선 신설동역에 위치한 속칭 '유령 승강장'이다. 옛 지하철 역명판과 노란색 안전선이 그대로 남아 있어, 세월의 흔적이 드러나는 독특한 분위기로 인해 인기 촬영지로 꼽힌다.  

    1974년 1호선 건설 당시 미리 구조물을 지어놓았지만 계획이 변경으로 사용하지 않고 차량기지로 입고하는 열차만 오가는 공간이다.

    영등포시장역 유휴공간 영화·드라마 촬영지. 서울교통공사 제공영등포시장역 유휴공간 영화·드라마 촬영지. 서울교통공사 제공
    지하철 역사 내 숨겨진 특별한 공간은 5호선 영등포시장역, 2‧6호선 신당역에도 존재한다. 타 노선과의 환승을 위해 미리 구조물을 건설했지만 역시 계획이 변경되면서 지금은 사용되지 않는 곳들이다.

    공사 관내 시설물에서 촬영하고 싶다면 서울메트로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김정환 서울교통공사 홍보실장은 "지하철은 시민의 하루를 열고 닫는 일상 속 공간인 만큼 많은 촬영지원 신청이 접수된다"며 "세계 최고라고 평가받는 K-지하철의 모습이 K-콘텐츠를 통해 보여지면서 대한민국의 위상이 더욱 올라갔으면 한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