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SDI 천안공장 노조 출범…"반강제적 연장·야간근로 등 문제"

뉴스듣기


대전

    삼성SDI 천안공장 노조 출범…"반강제적 연장·야간근로 등 문제"

    뉴스듣기

    삼성SDI지회 "현장 역근무, 고과제 문제도 심각…불합리하고 일방적 희생만 강요"

    민주노총 금속노조 충남지부 삼성SDI지회 노조원들이 24일 삼성SDI 천안공장 정문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인상준 기자민주노총 금속노조 충남지부 삼성SDI지회 노조원들이 24일 삼성SDI 천안공장 정문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인상준 기자
    삼성SDI 천안공장 노동자들이 24일 노동조합 설립을 공식 선언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충남지부는 이날 오전 삼성SDI 천안공장 앞에서 삼성SDI지회 설립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문용민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장, 정용재 금속노조 충남지부장, 박성철 삼성SDI지회 준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설립결의문을 통해 "대한민국 일류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는 삼성SDI 직원으로서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권리를 보장받고 더 나은 삶을 살아가기 위해 노조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회사는 항상 우리에게 거짓된 위기를 말하고 노동자들의 헌신과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현장에서는 반강제적인 연장 야간근로가 넘쳐나고 일상적인 역근무 문제와 인력 부족 사태로 노동자들의 불만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공정한 인사제도, 불투명한 임금제도, 평등하지 않은 평가제도의 폐해도 엄청나다"며 "회사는 부당한 제도들로 우리를 줄 세우며 맹목적인 충성만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원들은 특히 노동자의 동의 없는 연장, 야근 근로 문제와 노동자들의 관리하기 위한 고과제도의 문제를 하루 빨리 철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성철 삼성SDI지회 준비위원장은 "아침 7시에 퇴근한 뒤 다시 오후 3시에 출근하거나 오후 3시 퇴근하고 다시 야간근무에 투입되는 경우가 수차례 발생했고 여전히 발생하는 문제"라며 "예전에는 회사에서 시키니까 그냥 그런가보다 하면서 했는데 말이 되지 않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고과제도는 현장 직원을 평가하는 제도로 가장 낮은 고과를 받으면 임금인상률이나 물가상승률과 상관없이 임금이 동결돼 노동자들이 억눌리고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23년간 근무했다는 한 노동자는 "고과를 낮게 받으면 임금상승률과 상관없이 올해 받은 연봉을 내년에도 그대로 받도록 하고 있어 불이익이 상당하다"고 토로했다. 
     
    지회는 "회사라는 공동체 안에서 불합리하고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받고 있는 노사관계를 바꾸기 위해, 우리들의 권리를 지켜내도록 하겠다"면서 "함께 이룬 성과를 노동자와 임원들이 대등하게 받을 수 있는 회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SDI노조 출범은 2020년 설립된 울산공장 노조에 이어 2번째로 현재 천안사업장에는 약 3천명이 근로자가 재직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