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일부 "北 황강댐 방류 추정…사전통지 없어 유감"

뉴스듣기


통일/북한

    통일부 "北 황강댐 방류 추정…사전통지 없어 유감"

    뉴스듣기
    핵심요약

    "필승교 수위 볼 때 北 방류량 급격히 늘리지는 않아"
    강우량·수위 등 종합 판단 시 北 28일 오후 방류시작 추정

    30일 하남시 팔당댐 근처에서 한 시민이 집중호우로 방류 중인 댐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30일 하남시 팔당댐 근처에서 한 시민이 집중호우로 방류 중인 댐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30일 북한의 황강댐 수문개방 정황과 관련해 사전에 우리 측에 통지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측 황강댐 방류 관련 공지'를 통해 "지난 주말부터 북한 지역 내 호우로 인해 북한은 최근 황강댐 수문을 개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다만 "우리 측 필승교 수위가 오늘 새벽 1시 5m에서 오후 2시 3.24m로 낮아진 점 등을 고려할 때 북한이 황강댐 방류량을 급격하게 늘린 것으로는 판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황강댐 수문개방이 사실이라면, 우리 측이 북측 댐 방류 시 사전 통보를 해 줄 것을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아무런 사전 통지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북측 지역의 강우 및 방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우리 측 수역의 관리에 만전을 기함으로써 국민의 안전과 재산 패하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이 당국자는 말했다. 
     
    북측이 황강댐 수문을 개방한 것으로 정부가 추정한 시점은 지난 28일 오후 4시 이후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오후 4시 군 통신선 마감 통화를 통해 댐 방류 시 사전 통지를 해줄 것을 북측에 요구한 바 있다. 이후 필승교 수위와 강우량 등을 근거로 종합 판단해 북한이 황강댐 수문을 개방한 것으로 추정했다는 것이다.
     
    북측이 황강댐 수문을 열면 방류된 물이 4,5시간 뒤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와 군남댐에 도달해 수위에 영향을 미치게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