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기내 간담회 "韓日 과거사와 미래 전부 함께 논의"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기내 간담회 "韓日 과거사와 미래 전부 함께 논의"

    뉴스듣기

    中 관련 "국가에 따라서 호불호가 있을 수 없는 것"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3박5일 간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1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가 착륙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3박5일 간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1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가 착륙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한일 문제와 관련해 "과거사 문제가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되어야 한다"며 "전부 함께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1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정상회의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과거사 문제와 양국의 미래의 문제는 모두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하는 문제라고 저는 강조해 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서 협력을 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그런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 기간 가장 중요한 외교적 의미가 있는 일정은 4년 9개월 만에 재개된 한미일 정상회담을 꼽았다.

    최근 중국이 우리나라의 나토정상회의 참석에 불만을 표시하는 등 현안과 관련한 대중 관계에 대해서는 "특정 국가를 언급할 필요가 없다"며 "어떤 국가에 따라서 호불호가 있을 수 없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어떤 국가든지 간에 규범에 입각한 질서를 존중하지 않고, 세계가 함께 지켜가야 될 가치와 규범을 반하는 행위를 했을 때에는 우리가 다함께 규탄하고 또 함께 연대해서 제재도 가하고, 또 만약에 그 국가가 그것을 받아들이게 되면 또 함께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 함께 노력하고 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3박5일 간 일정을 마치고 1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3박5일 간 일정을 마치고 1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윤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지속가능하게 발전하고 유지되기 위해서 반드시 지켜야 하는 이런 공통의 가치관, 또 이 가치를 현실에서 실현해 나가는 규범을 우리가 지켜야 하고, 그 규범에 기반한 질서가 존중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 운동 과정에서부터 말씀드린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의 외교정책을 펴겠다는 것도 기본적으로 어떤 보편적 원칙과 규범에 입각한 외교 정책을 펴겠다는 것이고, 그 외교 정책은 국내 문제와도 일치한다"며 "국내 문제를 처리하는데 있어서의 철학이나, 외교 원칙이나 대동소이하다고 저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나토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이 주로 언급한 주제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북핵에 관한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실제 회의장에서 각국의 정상들이 언급하는 그 수위가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대단히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고 또 한반도의 엄중한 긴장 관리가 필요하다는 그러한 입장들을 실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3국 정상이 북핵에 대해 함께 대응을 논의한 것은 이번이 한 5년 만에 처음인 것 같다"며 "북핵 대응을 위해서 상당기간 동안 중단되었던 군사적인 안보협력, 이런 부분들이 다시 재개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그런 원칙론에 합치를 봤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세부적인 것은 이제 각국의 외교부장관과 국방장관 또 안보 관계자들의 이어지는 논의에 의해서 더 진전되어 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 나토 정상회의에 처음 참가한 소감에 대해선 "이번 다자회의에서 참석한 국가의 정상들과 다양한 양국의 현안들도 논의하고 이번 순방이 유익한 기회가 됐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