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펠로시 안 만나는 尹에 박홍근 "아마추어 국정"…유승민 "연극은 보면서"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펠로시 안 만나는 尹에 박홍근 "아마추어 국정"…유승민 "연극은 보면서"

    뉴스듣기
    핵심요약

    "외교 관계에서 있을 수 없는 창피한 국정운영"
    국민의힘 하태경 "북핵 문제와 한미동맹 논의해야"
    유승민 "연극 보면서 미 의회 대표 왜 안 만나나"
    대통령실 "오늘 오후 윤 대통령-펠로시 통화할 것"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4일 휴가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외교 관계에서 있을 수 없는 아마추어식 창피한 국정운영"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역대급 좌충우돌 대통령과 자초위난(스스로 어려운 상황을 초래했다) 정권이 날마다 대한민국을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미 하원의장이 다른나라 정상을 만나고 방한했는데 대통령실에서 어제 하루만에 휴가중이라 안 만난다고 했다가 다시 만남을 조율중이라 한 뒤 최종적으로 만남이 없다고 연이어 입장을 번복했다"며 "윤석열 정부의 무능 바이러스가 국정 전반에 빠르게 퍼지고 있다"고 맹폭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지 않은 것에 대해 여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대만 방문 직후라 외교적 부담을 느낄수도 있지만 대만 방문과 한국 방문은 별개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펠로시 의장과 대한민국 정부와 주 의제는 대만 문제가 전혀 아니다. 북한과 핵문제 한미동맹 등이다"라며 "대통령이 휴가 중이라도 국익을 위해 미팅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연극 공연 관람 마친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연극 공연 관람 마친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도 SNS에 글을 올려 "동맹국 미국의 의회 1인자가 방한했는데 대통령이 만나지 않는다는 건 이해할 수 없다"며 "대학로 연극을 보고 뒤풀이까지 하면서 미 의회의 대표를 만나지 않는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미국의 외교안보는 의회가 초당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감축 카드를 검토했을 때 주한미군 유지 결의를 한 것도 미 의회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의회의 대표인 하원 의장은 미국 국가의전 서열로는 부통령에 이어 3위인데 워싱턴 권력에서는 사실상 2인자"라며 "그런 중요한 인물이 한국을 방문하는 데 서울에 있는 대통령이 만나지도 않는다? 휴가 중이라는 건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여야의 비판이 쏟아진 이후 대통령실은 출입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과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