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원구, 취약계층 반려동물 지원 사업 펼친다

뉴스듣기


서울

    노원구, 취약계층 반려동물 지원 사업 펼친다

    뉴스듣기

    반려동물 놀잇감 제작, 산책, 목욕 등 돌봄 지원

    취약계층 반려동물 돌봄지원. 노원구 제공취약계층 반려동물 돌봄지원.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취약계층 반려인과 반려동물의 행복한 동행을 위해 놀잇감 제작과 산책, 목욕 등 돌봄사업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구는 취약계층의 경제적, 신체적 어려움으로 반려동물 양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보고 2021년부터 취약계층 반려동물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노원구자원봉사센터를 중심으로 노원구 보건소, 동물병원, 장례업체 등 민·관이 협력해 동물 놀잇감 제작 및 돌봄 지원, 동물병원을 통한 의료지원, 장례업체의 장례지원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2021년 서울 서베이 도시정책 지표조사에 따르면 60세이상 고령자 18.2%, 소득수준 200만원 미만 14%의 가정이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장애인개발원의 '장애인 삶 패널조사'에서는 장애인의 9.1%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지난 2019년 서울시가 실시한 '서울시 취약계층 반려동물 양육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취약계층의 반려동물 양육이 정서적 안정, 활동 증가 등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전국 최초 명절 반려동물 돌봄서비스, 반려동물 문화축제, 노원 댕댕하우스, 슬기로운 반려생활 운영,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사업 등 성숙한 반려문화를 선도하고 있다며 반려동물 전문 봉사단을 양성해 관이 미치지 못하는 영역에서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모두 행복한 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취약계층의 반려동물 지원 사업은 동물의 복지뿐만 아니라 사람에 대한 복지로도 이어진다"며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해지는 노원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