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숲속, 얼굴 표면온도·열 스트레스 지수 도심보다 낮아

뉴스듣기


대전

    숲속, 얼굴 표면온도·열 스트레스 지수 도심보다 낮아

    뉴스듣기

    국립산림과학원, 열화상카메라 측정

    숲속 놀이터.국립산림과학원 제공숲속 놀이터.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여름철 '숲속 놀이터(유아숲체험원)'에서 측정한 얼굴 표면온도와 열 스트레스가 도심보다 낮다는 결과가 나왔다.

    4일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숲속 놀이터(유아숲체험장)와 도심공원(어린이공원), 도심 3곳의 대기 온·습도와 피실험자의 얼굴 표면 온도를 한낮 12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10회씩 열화상카메라로 측정한 결과 숲속 놀이터는 35.6도, 도심공원 37도, 도심 38.4도로 나타났다. 숲속 놀이터가 도심보다 2.8도 낮게 나온 것이다.

    열 스트레스 지수(PET)를 분석한 결과 도심은 38.7도, 도심공원 37.3도, 숲속 놀이터 33.2도로 마찬가지로 숲속 놀이터가 도심보다 약 16.5%가 낮게 나타났다.

    얼굴 표면온도.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얼굴 표면온도.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열 스트레스 지수는 기온, 상대습도, 풍속, 복사에너지 등을 종합해 인간이 실제로 느끼는 열 스트레스를 단계별로 나타낸 지표로 온도와 같은 도(℃)를 단위로 사용하지만, 기온과는 다른 값이라고 국립산림과학원은 설명했다.

    이임균 도시숲연구과장은 "숲속 놀이터뿐만 아니라 도시공원과 같은 다양한 그린인프라를 만들어 도심 내 폭염 현상을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