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시 민생경제대책본부, 폭염대비 '시민 건강한 무더위 나기' 총력 지원

뉴스듣기


광주

    광주시 민생경제대책본부, 폭염대비 '시민 건강한 무더위 나기' 총력 지원

    뉴스듣기
    광주광역시청 청사. 광주광역시청 제공광주광역시청 청사. 광주광역시청 제공
    광주광역시는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서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무더위 극복 및 시민건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광주시는 이날 김광진 문화경제부시장 주재로 광주민생경제대책본부 제2차 회의를 열고 광주상공회의소, 광주경영자총협회,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광주지방고용노동청,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금융감독원 광주·전남지원 등 17개 경제단체,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계획을 논의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고물가, 고금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폭염까지 더해져 시민들의 어려움이 크다고 판단, 무더위를 이겨내고 건강한 삶을 영위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사업은 모두 21개 사업에 국비 245억 원, 시비 52억 원 구비 14억 원 등 모두 310억 원이 투입되며 추가 소요예산은 추경에 최우선 반영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결식우려 어르신 무료급식 단가 인상(1식당 1천원)△경로당 냉방비 지원 인상(월 1만5천원) △노인일자리사업 근로시간 탄력운영 △폭염대비 취약노인 보호 △외국인아동 누리과정보육료(28만원) 지원 △아동급식카드 가맹점 확대 △지역아동센터 등 운영비 추가지원(월 10만원) 등이다.
     
    또 기초연금 지급액 인상, 한부모가족 양육비 지원대상 확대, 자립준비청년 자립수당 인상, 장애아가족 돌봄지원시간 확대, 장애인 및 취약계층 스포츠 강좌 이용권 지원 등 취약계층 민생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에서 추진하는 폭염 대응 근로자 건강보호 대책도 공유했다.
     
    광주시 김광진 문화경제부시장은 "앞으로도 민생경제대책본부를 통해 유관기관 등과 긴밀히 협조해 서민들의 삶을 지켜내고 지역경제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