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객돈 19억원 횡령한 부산은행 직원 구속

뉴스듣기


부산

    고객돈 19억원 횡령한 부산은행 직원 구속

    뉴스듣기
    BNK부산은행 본점. 부산은행 제공BNK부산은행 본점. 부산은행 제공19억 원이 넘는 고객 돈을 빼돌린  BNK 부산은행 직원이 구속됐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부산은행 한 영업점 대리급인 20대 직원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혐의로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6월 9일부터 지난 달 25일까지 10차례에 걸쳐 해외에서 들어오는 외환 자금을 고객 계좌로 입금하지 않고 지인의 계좌에 넣는 수법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확인한 A씨의 전체 횡령 규모는 19억원2천만원이다. 이 가운데 5억5천만원 가량은 범행 과정에서 다시 채워 넣어 실제 빼돌린 돈은 13억7천만원인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횡령한 돈으로 파생상품 등에 투자했다가 대부분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부산은행은 A씨의 횡령 혐의를 확인하고, 지난달 28일 A 씨를 대기발령 조치한 뒤 지난 1일 경찰에 고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