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아지를 물건 취급' 부산서 학대받던 강아지 구조

뉴스듣기


부산

    '강아지를 물건 취급' 부산서 학대받던 강아지 구조

    뉴스듣기

    '캣치독' 등 동물보호단체, "애착 인형처럼 강아지 다리만 잡고 다닌다" 제보받고 구조

    부산에서 폐차 직전인 차에 방치되거나 신체적인 학대를 당한 강아지가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구조됐다. 동물단체 '캣치독' 페이스북 캡처부산에서 폐차 직전인 차에 방치되거나 신체적인 학대를 당한 강아지가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구조됐다. 동물단체 '캣치독' 페이스북 캡처
    부산에서 폐차 직전의 차 안에 방치되거나, 인형처럼 다뤄지는 등 신체적인 학대를 받던 강아지가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구조됐다.

    8일 부산 해운대구와 동물보호단체 '캣치독'에 따르면 이번 달 초 부산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견주에 의해 학대받는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견주가 강아지를 쓰레기가 가득한 폐차 직전의 차에서 키우거나, 마치 인형을 다루듯 앞발만 붙잡아 들고 다닌다는 내용이었다.

    동물단체 '캣치독' 페이스북동물단체 '캣치독' 페이스북
    사실 관계를 확인한 동물단체는 명백한 동물학대 행위라고 판단해 해운대구에 이를 알린 뒤 지난 7일 강아지를 구조했다. 또 다른 동물보호단체는 경찰에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견주를 고발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이번에 구조한 강아지는 생후 1년 미만으로, 병원에서 확인한 결과 뒷다리 슬개골 탈골과 유선종양 등이 발견됐다.

    해당 견주는 이전에도 40도가 넘는 차량에 또 다른 강아지를 키우다가 적발된 바 있다고 동물단체는 전했다.

    캣치독 관계자는 "구조 당시 강아지는 건강이나 위생적으로 매우 나쁜 상태였고, 상당한 불안감도 가지고 있었다"며 "조만간 관련 단체와 만나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