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산업화의 상징, 서울 '공업용수' 사라진다…2025년까지 시설폐쇄

뉴스듣기


서울

    산업화의 상징, 서울 '공업용수' 사라진다…2025년까지 시설폐쇄

    뉴스듣기
    최근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 내 공업용수도시설 배수지 모습. 서울시 제공최근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 내 공업용수도시설 배수지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 시내에 남은 마지막 공업용수 공급시설이 2025년까지 모두 폐쇄된다. 일제강점기인 1939년부터 시작돼 해방 이후 대한민국 근대 산업화를 견인했던 서울시 공업용수도는 90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서울시는 1969년 영등포구 일대에 건설한 서울 시내 마지막 공업용수 공급시설이 50년 이상 사용으로 노후되고, 사용량이 급감해 오는 2025년까지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 시내에 남은 마지막 공업용수 공급시설은 1969년 지금의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가 위치한 양화동 수원지 부근에 하루 5만 톤 규모로 1차 준공됐다. 한강물을 퍼올려 인근의 공장 밀집 지역인 양평동‧문래동‧당산동‧영등포동‧구로동‧도림동 등에 공업용수를 공급했다.

    공업용수도시설 기공식(1968년). 서울시 제공공업용수도시설 기공식(1968년). 서울시 제공
    1960~1970년 경제개발 5개년 계획과 함께 정부가 구로동에 한국수출산업공단을 조성하면서 영등포정수장 내에 1일 5만 톤 규모의 공업용수 시설을 건설했다. 이후 1977년까지 일일 13만 톤 규모로 시설을 확장하기도 했다.

    70년대 산업화와 함께 정점에 오른 서울시 공업용수도는 1974년 48개 업체에 하루 7만1천 톤을 공급하였으나, 산업환경 변화로 대부분의 공장들이 지방으로 이전해 올해 초에는 3개 업체(CJ제일제당, 수화기업, 롯데제과)와 도림천 유지용수로 하루 1만 5천 톤을 공급하는 수준으로 감소했다.

    공업용수 공급시설의 노후화까지 더해져 최근 2년간 영등포 일대 700~800㎜ 공급관로('69~82년 부설)에서 8건의 잦은 누수가 발생하는 등 안전상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 5월 시설유지 효율성에 대한 전문가 안전진단을 실시한 결과, 경제성과 안전성 측면에서 공업용수 공급시설을 완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공업용수도시설 공사 현장(1968년). 서울시 제공공업용수도시설 공사 현장(1968년). 서울시 제공
    그 결과 올해 초까지 공업용수를 공급받던 수화기업(양평동), CJ제일제당(구로동)은 올해 3월 및 5월에 각각 공업용수를 폐전했고, 지막으로 남은 롯데제과(양평동)는 2025년까지 최종 폐전에 합의했다. 시는 2025년에 맞춰 공업용수 공급관로와 관련 시설을 모두 폐쇄할 계획이다.

    구아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대한민국 산업발전의 역사를 함께한 서울시 공업용수를 폐쇄하게 되어 한편으로는 아쉬운 마음도 있다"며 "어려운 상황에도 서울시정에 적극 협조해 주신 관련 업체 관계자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