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호수와 청암산, 대나무숲으로 만나는 가을의 문턱 '군산 구슬뫼길'[전라북도 천리길]

뉴스듣기


전북

    호수와 청암산, 대나무숲으로 만나는 가을의 문턱 '군산 구슬뫼길'[전라북도 천리길]

    뉴스듣기

    옥산저수지를 한바퀴 도는 호수길
    상수도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생태공원
    115m 청암산 정상 볼 수 있어
    수변로와 등산로, 모두 걷기 좋은 길
    커플끼리 사진찍기 좋은 하트모양 포토존
    멋진 자태 뽐내는 '왕 버드나무 군락지'
    사계절 변치 않는 울창한 초록빛 '대나무 숲'
    긴 여정의 피로를 풀어주는 '쉼터'
    생태학습이 가능한 '습지관찰원'

     
    ■ 방송 : 전북CBS <컴온라디오, 김도현입니다> (평일 낮 12시 30분~1시)
    ■ 진행 : 김도현 변호사 (법무법인 영)
    ■ 출연 : 이익순 해설사
     
    ◇ 김도현> 전라북도의 아름다움을 걸으면서 만끽하는 명품 여행길, 전라도 천년의 역사와 자연을 담은 길 전라북도 천리길. 44개로 이루어진 전북 천리길을 매주 하나씩 만나보는 시간입니다. 내 친구 전북 천리길을 소개합니다. 지난주에는 숲 향기와 녹음 속의 생태 보물을 만나는 고창 운곡습지 생태길 2코스를 다녀왔었죠. 오늘은 군산 구슬뫼길로 떠나보겠습니다. 오늘 천리길 안내해 주실 분 이익순 해설사님 자리했습니다. 안녕하세요.
     
    ◆ 이익순> 네, 안녕하세요.
     
    ◇ 김도현> (웃음)
     
    이익순 해설사. 본인 제공이익순 해설사. 본인 제공◆ 이익순> 저는 목소리가 매력적인 천리길 해설사 이익순입니다. 목소리 듣고 깜짝 놀라셨죠?
     
    ◇ 김도현> 네, 깜짝 놀랐습니다.
     
    ◆ 이익순> 그게 저의 매력입니다. 
     
    ◇ 김도현> (웃음)
     
    ◆ 이익순> 이 매력적인 목소리로 오늘 구슬뫼길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 김도현> 정말 목소리가 뭔가 진짜 색다르다고 해야 하나? 그렇습니다.
     
    ◆ 이익순> 남들이 다른 데 가서 내 얼굴은 기억 못 하는데 이 목소리만 하나 기억합니다.
     
    ◇ 김도현> 그럴 것 같아요. (웃음) 오늘 구슬뫼길을 소개해 주신다고요.
    구슬뫼길 시작점. 본인 제공구슬뫼길 시작점. 본인 제공
     
    첫 시작점. 본인 제공첫 시작점. 본인 제공구슬뫼길. 본인 제공구슬뫼길. 본인 제공◆ 이익순> 네. 오늘 소개할 길은 옥산면에 있는 구불4길 구슬뫼길입니다. 말 그대로 구슬 옥에 뫼 산. 옥산면에 있는 청암산을 굽이굽이 걷는 호숫길과 등산로를 함께 걸을 수 있는 길인데요. 구슬뫼길, 이름이 너무 예쁘지 않나요?
     
    ◇ 김도현> 진짜 예뻐요, 구슬뫼길. 
     
    구불4길. 본인 제공구불4길. 본인 제공◆ 이익순> 이 구슬뫼길은 9.4km 정도 되고 시간은 약 3시간 30분 정도 소요되는데 제방뚝길을 건너서 유실수원, 죽향길, 왕버드나무군락지, 생태학습장 등을 굽이굽이 걷는 길입니다.
     
    ◇ 김도현> 굽이굽이 걸으니까 재미있겠어요. 
     
    ◆ 이익순> 네. 같은 풍경을 보면서 함께 걸으면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3시간 30분이라고 했는데도 그 시간이 훌쩍 넘는 시간이 대부분 많습니다.
     
    저수지. 본인 제공저수지. 본인 제공◇ 김도현> 저 진짜 사진을 보는데 정말 외국 같아요. 스위스가 부럽지 않습니다. 너무 예뻐요. 지금 전북CBS 노컷뉴스 유튜브 채널로 들어오시면 구슬뫼길을 보실 수 있는데요. 지금 저수지잖아요. 정말 너무 예쁘네요. 사진을 지금 계속 보고 있는데 녹음이 굉장히 짙어요.
     
    ◆ 이익순> 네, 그렇죠 구슬뫼길은 사실 어느 계절에 걸어도 아름다운 길입니다. 그런데 특별히 이 시기에 이 길을 소개하는 것은 요즘처럼 선선해진 여름의 끝자락 날씨에 딱 걷기 좋은 날씨이기 때문입니다.
     
    ◇ 김도현> 이 날씨와 제일 잘 어울리는 길이군요. 
     
    가시연 서식지. 본인 제공가시연 서식지. 본인 제공평탄한 길. 본인 제공평탄한 길. 본인 제공◆ 이익순> 네. 구슬뫼길은 나무가 우거져서 대부분이 그늘로 이어져 있어요. 그리고 또 수변길을 따라서 쭉 걷다 보면 예쁜 연꽃들을 만나볼 수 있는데요. 길을 걷기 좋아하시는 분들이 추천하기도 하는 길입니다.
     
    ◇ 김도현> 길 전문가들이 또 추천하는 길이군요? 
     
    ◆ 이익순> 네. 그리고 군데군데 포토존들이 있어서 연인들이 함께 올 수 있는 거리 길도 있습니다.
     
    포토존. 본인 제공포토존. 본인 제공◇ 김도현> 아, 포토존. 포토존 안내표가 있네요. 여기서 찰칵, 저기서 찰칵 이렇게 되어 있는데 많은 분이 찾으시는 길인가 봐요.
     
    청암산 길. 본인 제공청암산 길. 본인 제공◆ 이익순> 네. 평일에도 많은 사람이 이 길을 걷고 있는데 특히 주말에는 가족 단위로 오순도순 이야기하면서 해묵었던 이야기나 새로운 이야기들을 함께하며 걸을 수 있는 길입니다.
     
    ◇ 김도현> 아~ 어떤 경로로 걸으면 좋은가요?
     
    경로. 전북도 제공경로. 전북도 제공◆ 이익순> 시·종점이 청암산은 같은 길인데요.
     
    ◇ 김도현> 아, 순환해서 걷는 길이군요.
     
    억새길. 전북도 제공억새길. 전북도 제공◆ 이익순> 네. 제방뚝을 걸어서 제방뚝 오른쪽 길에는 억새풀이, 지금은 녹음이 우거진 초록색 빛이지만 가을에는 짙은 갈색으로 볼 수 있는 억새길.
     
    ◇ 김도현> 어머~ 너무 예뻐. 
     
    데크길. 전북도 제공데크길. 전북도 제공◆ 이익순> 그리고 그 길을 지나서 오른쪽에 보면 산림욕장과 대나무길로 이어져 있습니다. 그 길을 지나서 오면 왕버드나무군락지가 있고 거기를 지나면 아이들이 함께 곤충도 관찰하고 식물도 관찰할 수 있는 습지관찰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곳을 지나면 가시연서식지가 있는데 이 가시연서식지는 이 꽃을 보면 행운이라고 표현하기도 합니다.
     
    ◇ 김도현> 아, 가시연꽃을 보면요? 
     
    ◆ 이익순> 네. 가시연꽃이 물이 깨끗한 곳에서 살아나고 꽃이 피기 때문에 쉽게 볼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 김도현> 귀하군요. 그 가시연꽃이 지금 우리 저수지에 있는 거예요?
     
    가시연. 본인 제공가시연. 본인 제공◆ 이익순> 네. 걷다 보면 습지길에 있는데 이 길은 저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 김도현> 이 길을, 아니면 이 꽃을요? 
     
    ◆ 이익순> 가시연꽃을요. 
     
    ◇ 김도현> 가시연꽃을 아직 못 보셨군요. 지금 습지를 얘기하셨는데 이 습지하고 군산 저수지하고 다른 거예요? 
     
    ◆ 이익순> 아니요, 같은 곳이에요.
     
    ◇ 김도현> 아, 습지를 군산 저수지라고 하시는구나. 이 길을 걸으면서 꼭 봐야 하는 포인트 3가지가 있다면요? 
     
    왕 버드나무. 본인 제공왕 버드나무. 본인 제공◆ 이익순> 첫 번째 포인트는 왕버드나무군락지입니다.
     
    ◇ 김도현> 왕버드나무가 뭐예요? 
     
    ◆ 이익순> 왕버드나무라는 것은 아름드리나무를 표현하겠죠. 버드나무 종류가 여러 가지 있는데 왕버드나무는 자란 나무는 아름드리지만 씨앗은 아주 아주 작아서 발화하는 그 순간 햇빛만 노출이 되기만 하면 바로 말라버려서 발화할 수가 없어요. 싹을 틔울 수 없어서. 
     
    ◇ 김도현> 이 친구들은 어렵게 크네요. 
     
    습지길. 본인 제공습지길. 본인 제공◆ 이익순> 네. 그래서 이 왕버드나무군락지들이 대부분 습지에 돼 있는 게 그 원인이라고.
     
    ◇ 김도현> 햇빛을 보면 죽어버리니까 약간 그늘진 데에서 군락을 이렇게 만들어서 살아가는 친구들이군요.
     
    ◆ 이익순> 그렇죠. 그러니까 왕버드나무 씨앗 자체는 너무너무 미미해. 그렇지만 그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었을 때는 아름드리나무가 된, 장대한 나무가 되는 것이죠. 
     
    ◇ 김도현> 멋있네요. 이 왕버드나무가 있는 곳이 대부분 습지이기 때문에 해가 뜨고 지는 게 정말 그림같이 예쁠 것 같아요.
     
    대나무 숲 길 1. 본인 제공대나무 숲 길 1. 본인 제공◆ 이익순> 네. 사진에서도 보시다시피 왕버드나무 있는 곳에는 일몰과 출몰이 있는데 이 햇빛과 물안개가 어우러지면 특별하고 환상적인 느낌을 느낄 수 있고 이 왕버드나무군락지 물 위에 드러난 뿌리는 우리가 사진을 찍는 삼각대 모양을 한 모양처럼 볼 수 있는 이런 것이 노출돼 있어요. 그래서 여기 구슬뫼길을 한번 방문해서 왕버드나무군락지를 들러본 사람들은 이 길을 잊지 않고 오래오래 기억할 수 있습니다.
     
    ◇ 김도현> 뿌리가 물 위로 드러난다는 것은 되게 생소한 건데 저도 한번 아이들이랑 가보고 싶네요. 두 번째로는요? 
     
    대나무 숲. 본인 제공대나무 숲. 본인 제공◆ 이익순> 두 번째로는 대나무 숲인데요. 대나무 숲을 걷다 보면 이 사그락사그락 흔들리는 이 바람 소리에 우리가 땀 흘리고 올라왔던 그 길이 싹 땀이 가실 만큼 시원하고 좋습니다.
     
    ◇ 김도현> 아, 그렇군요. 
     
    하트. 본인 제공하트. 본인 제공◆ 이익순> 그리고 여기에는 하트 모양의 포토존이 있어서 연인들이 좋아하는 길이기도 합니다. 저도 한번 이번에 사진을 이 길을 소개하기 위해서 걸어가면서 포토존에 가서 한 컷 찰칵하고 왔습니다.
     
    ◆ 이익순> 되게 굉장히 수줍게 찍으셨네요. 지금 전북CBS 노컷뉴스 유튜브 채널에 들어오시면 하트 모양의, 저거 대나무로 만든 건가요? 
     
    ◆ 이익순> 네. 죽향길이라고 대나무가 아주 많은 곳 중간 위치에 돼 있습니다. 거기서 오르던 길에 한 번쯤 쉬고 갈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 김도현> 네, 포토존 꼭 한번 들러 보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요. 
     
    쉼터. 본인 제공쉼터. 본인 제공◆ 이익순> 세 번째는 쉼터인데요. 천리길을 다 돌다 보면 마지막 끝자락에 있는 건데 그 위 정자에 올라가면 저수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입니다. 그리고 여기에서 바라보는 아까 우리나라가 아닌 다른 나라의 풍경이라고 표현하셨듯이 이 위에 가면 한 바퀴 천리길을 돌았었을 때 후회를 안 하고 '아, 내가 정말 잘 돌았구나' 할 수 있는 그런 느낌.
     
    ◇ 김도현> 잘 돌았다고요? (웃음)
     
    ◆ 이익순> 네, 잘 걸었다고. 
     
    ◇ 김도현> 잘 걸었구나. 네,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길이 어떤 길인지 한마디로 정의한다면요? 
     
    보물섬. 본인 제공보물섬. 본인 제공◆ 이익순> 저는 구슬뫼길 보물섬이라고 생각해요.
     
    ◇ 김도현> 보물섬? 
     
    구불 4길. 본인 제공구불 4길. 본인 제공청암산 가는 길. 전북도 제공청암산 가는 길. 전북도 제공◆ 이익순> 왜 그러냐면 풍경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시선을 끌어가면서 풍경을 보면서 걸으면 마음이 굉장히 풍요로워지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 매번 바뀌는 이 풍경들을 보면 보물을 찾으러 가는 그런 느낌이 들거든요. 그래서 저는 여기 구슬뫼길을 보물섬이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 김도현> 구슬뫼길하고 보물섬 굉장히 잘 어울리는 느낌이에요. 이 길을 걷고 난 후에 우리가 이제 좀 먹어야 하잖아요. (웃음) 사실 중요한 부분이거든요. 뭘 먹어야 하죠?
     
    ◆ 이익순> 저는 청암산을 돌고 나면 저도 그렇지만 인근에 다른 분들이 청암산을 오고 나면 꼭 먹어보고 싶은 국수가 있어요. 
     
    ◇ 김도현> 국수요? 
     
    ◆ 이익순> 네. 막국수라고 오랜 전통을 자랑하면서 몇 대에 걸쳐서 하셨던 음식점인데 천리길을 걷고 나면 땀이 나잖아요. 
     
    ◇ 김도현> 땀이 나죠. 덥죠. 
     
    ◆ 이익순> 그러고 나서 시원하게 먹는 열무막국수. 정말 별미여서 청암산을 이 막국수를 먹기 위해서 다시 한번 찾는 관광객들도 있습니다.
     
    ◇ 김도현> 열무막국수는 처음 들어봐요. 저도 이 열무막국수를 먹으려고 청암산을 한번 찾아봐야 하겠습니다.
     
    ◆ 이익순> 꼭 오세요. 연락하시면 제가 한 그릇 대접해 드리겠습니다.
     
    ◇ 김도현> 네, 저는 막걸리도 같이 먹어야 합니다. (웃음) 이 길과 함께 둘러볼 수 있는 주변 관광지가 있나요? 
     
    경암동 철길마을. 군산시 제공경암동 철길마을. 군산시 제공
    ◆ 이익순> 군산에 오면 처음에 소개했던 것처럼 일제강점기에 잔재들이나 이런 것들이 많이 있다고 하는데 군산 경암 철길마을도 마찬가지예요. 여기에 와서 옛것을 한번 체험해보고 이 인근에 있는 3.1운동 100주년 기념관 그거 하고 채만식 문학관도 함께 둘러보면 군산에 와서 청암산과 함께 걸었던 것을 정말 멋지게 기억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 김도현> 청암산. 정말 너무 아름다운, 가까운 곳에서 외국 갈 것 없는, 전주에서 가까운 너무 아름다운 길이었습니다. 전라북도의 아름다움을 걸으면서 만끽하는 명품 여행길, 전라북도 천리길. 오늘은 44개의 길 중 17번째 길인 군산 구불4길 함께 걸어봤습니다. 조만간 가서 열무막국수 먹으면서 한번 걸어보겠습니다. 이익순 해설사님 멋진 안내 감사했습니다.
     
    ◆ 이익순> 감사합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