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원자가 없어요"…서울시 '정신응급 합동대응 센터' 인력난?

뉴스듣기


서울

    "지원자가 없어요"…서울시 '정신응급 합동대응 센터' 인력난?

    뉴스듣기
    서울시의회 윤영희 의원 제공서울시의회 윤영희 의원 제공
    서울시가 올해 10월 서울경찰청과 함께 신설하는 '정신응급 합동대응 센터' 개소가 임박한 가운데 정작 핵심 인력인 '정신전문요원'을 구하지 못해 정상운영이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1일 서울시의회 윤영희 의원에 따르면, 시는 서울청과 협력해 정신질환 응급상황 발생 시 경찰관·119구급대원과 정신전문요원이 합동 출동하는 현장 대응팀을 24시간 운영할 예정이지만 개소 한 달을 앞둔 시점까지 정신전문요원은 정원 20명 중 단 3명만 충원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20일 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임시회의 업무보고에서 이같은 지적에 대해 "공고가 지속되고 있지만 지원자가 없는 실정"이라며 "우선 기존 광역정신센터 정신보건요원을 교대로 활용하고 추가 근무 수당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시민을 응급상황에서 구조해야 하는 센터의 인력 대책이 겨우 기존인원 뺑뺑이가 돼서는 안 된다"며 "시는 야간과 주말 3교대로 위급상황에 대처해야 하는 정신전문요원의 근본적인 처우개선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신응급 합동대응 센터는 전국에서 최초로 개소하는 서울시의 새로운 정신응급 대응 체계"라며 "빠르게 인력이 확충돼 서울시가 선도적인 정신응급대응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