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시, 앞으로 '강' 이상 태풍 통과시 전체 '휴교' 한다

뉴스듣기


울산

    울산시, 앞으로 '강' 이상 태풍 통과시 전체 '휴교' 한다

    뉴스듣기

    울산교육청, '난마돌' 계기 태풍 대응 재점검
    급식업체 공급 어려울 경우 비상급식 지침도

    울산시교육청 제공울산시교육청 제공
    앞으로 강도가 '강' 이상 태풍이 울산을 통과할 경우, 전체 학교가 휴교에 들어간다.

    울산교육청은 21일 정책회의실에서 노옥희 교육감과 전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대응 관련 대책을 재점검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울산교육청은 또 기상특보 발령시 신속하게 등교 시각과 휴업 여부를 결정하고 학부모들에게 안내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자연재해로 인해 급식업체의 재료 공급이 어려워 점심 급식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각 학교에 비상급식 지침도 마련한다.

    울산교육청은 풍수해 위기 경보가 1~3단계인 관심에서 경계 수준에는 24시간 상황관리전담반을 운영한다. 4단계인 심각단계에는 종합상황실을 가동한다.

    안전총괄과가 상황관리전담반 업무를 총괄하면서 상황총괄반, 사고처리반, 복구지원반, 홍보지원반, 행정지원반 등을 두고 유기적으로 협조한다.

    노옥희 교육감은 "태풍 대응 대책을 재점검하면서 학생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긴급 수업대책 등 분야별 대응 방안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제14호 태풍 '난마돌' 북상에 대비해 울산교육청은 지난 18일 오후 전체 학교에 학교장 재량에 따라 등교 시간 등 학사 운영을 조정하라는 방침을 내렸다.

    밤사이 태풍의 직접 영향으로 비바람이 강해지자 울산교육청은 19일 아침 긴급회의를 열어 오전 8시쯤 모든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도록 다시 안내했다.

    하지만 일부 학교 학생들은 이미 등교 중이거나 교실에 도착한 상황에서 비바람을 뚫고 귀가해야 해 학부모들의 불만과 비난이 빗발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