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추석 연휴 부산 모녀 사망 사건 '타살' 정황…경찰 수사

뉴스듣기


부산

    [단독]추석 연휴 부산 모녀 사망 사건 '타살' 정황…경찰 수사

    뉴스듣기

    애초 극단적인 선택 가능성 제기됐지만 각종 타살 의심 정황 드러나
    숨진 어머니 소유 귀중품 사라진 사실 뒤늦게 확인돼 경찰 수사 방향 변화
    사망한 10대 딸 소유 휴대전화도 집 밖에서 발견돼 경찰 분석 의뢰
    경찰 "타살 등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수사 중"

    부산진경찰서. 송호재 기자부산진경찰서. 송호재 기자
    추석 연휴 부산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두 모녀가 누군가에 의해 살해된 정황이 곳곳에서 드러났다.

    애초 극단적인 선택 가능성을 염두에 두던 경찰 역시 각종 의심 정황을 포착한 뒤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다시 진행하고 있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12일 부산의 한 빌라에서 40대 여성 A씨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타살 등 범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낮 12시 50분쯤, 부산진구의 한 빌라에서 A씨와 A씨의 딸인 10대 B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씨의 아들 10대 C군이 이 참혹한 광경을 처음 발견해 이웃에게 알렸고, 경찰에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 외부인 침입 흔적을 발견하지 못한 점과 검안 소견 등을 종합해 A씨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부산CBS 취재 결과, 수사 과정에서 타살 의심 정황 등 범죄 가능성이 잇따라 드러난 것으로 확인됐다.

    먼저 경찰은 A씨 소유의 귀중품이 사라진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숨지기 전까지 귀금속을 착용하고 있었지만, 이후 이 물품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하고 있다.

    또 숨진 B양의 휴대전화가 빌라 건물 밖에 버려진 사실도 확인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당시 신고를 받고 현장을 확인하던 경찰은 B양의 휴대전화가 사라진 것을 확인한 뒤 수색 끝에 이를 발견했다.

    경찰은 해당 휴대전화의 정밀 감식을 의뢰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여기에 숨진 A씨 모녀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과정에서 약물 의심 성분도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국과수를 통해 의심 물질의 정확한 성분을 분석하는 등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숨진 A씨의 유족 등도 경찰 조사 과정에서 각종 의심 정황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범죄 의심 정황이 나온 만큼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다만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경찰 관계자는 "처음에는 검안 소견 등을 바탕으로 변사자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지만, 타살 등 범죄 피해를 입었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폭넓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