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핵전쟁으론 승리 못해…핵전쟁 발발 안돼"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바이든 "핵전쟁으론 승리 못해…핵전쟁 발발 안돼"

    뉴스듣기
    핵심요약

    푸틴 핵무기 사용 가능성 시사하자 유엔총회 연설서 직격
    "안보리이사국이 이웃국가 지도에서 지우려 침공…뻔뻔"

    연합뉴스연합뉴스
    조 바이든(사진) 미국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핵무기 사용 언급을 강하게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서 푸틴 대통령이 올해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유엔 헌장을 위반했다고 비난하며 연설을 시작했다.
     
    그는 이어 "오늘 푸틴 대통령은 (핵무기)비확산 체제의 의무를 무모하게도 무시하며 유럽을 상대로 공공연한 핵 위협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핵전쟁으로는 승리할 수 없다, 결코 핵전쟁은 일어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유엔 상임이사국 5개국은 지난 1월 그 약속을 재확인했지만, 오늘 우리는 이를 불안하게 하는 상황을 보고 있다"고 러시아의 핵위협을 정면 비판했다.
     
    이어 그는 "비확산 체제는 유엔의 가장 큰 성공 중 하나로, 우린 세상이 후퇴하도록 내버려 둬선 안된다"며 "외교가 이를 달성할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이날 군 동원령을 내리면서 서방이 러시아에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한 뒤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의 안보리 상임이사국의 지위도 문제삼았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 이웃 국가를 지도에서 지우려고 침공했다"며 "러시아는 뻔뻔하게도 유엔헌장의 핵심 교리를 위배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전쟁은 우크라이나의 국가로서의 생존권을 소멸시키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유엔헌장 원칙을 지키는 것은 모든 책임 있는 유엔 회원국의 임무"라면서 "미국을 포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은 유엔헌장을 지속해서 옹호하고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당초 주어진 15분을 훨씬 초과한 30분 가량 연설을 이어갔다. 
     
    그의 연설 동안에는 유엔 총회장에서는 박수가 이어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