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울산시, 내비로 교차로 신호 잔여 시간 확인 서비스 제공

뉴스듣기


울산

    울산시, 내비로 교차로 신호 잔여 시간 확인 서비스 제공

    뉴스듣기
    울산시 제공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교차로 내 신호등의 잔여 시간을 내비게이션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이날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에서 도로교통공단, 아이나비시스템즈,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과 '미래 융복합 교통기반 구축 및 서비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실시간 신호정보 제공 서비스는 차량이 교차로에 진입할 때 진입하는 방향 신호등의 잔여 시간을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표출해 주는 것으로, 주행 경로에 있는 교차로와 횡단보도의 신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이를 통해 과속이나 꼬리물기 등 위험 운전을 미리 예방하고, 교차로 인근에서 불필요하게 소모되던 연료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앞으로 자율주행차의 주행 지원도 가능할 전망이다.

    이 서비스는 그동안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실증사업의 하나로 화물차와 시내버스 등에 설치된 전용 단말기로 제공됐으나, 이번 협약에 따라 일반 운전자가 사용하는 민간 내비게이션에서도 제공된다.
     
    우선 10월부터 카카오내비에서 서비스를 시작하고, 이후 아이나비와 티맵에서도 서비스된다.
     
    시는 현재 도심 주요 도로 169개 교차로에 대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내년까지 200개 교차로를 추가하는 등 서비스 범위를 확대한다.
     
    박순철 시 교통국장은 "교통안전 측면은 물론 향후 자율주행 등 선진화된 미래 교통 환경 기반을 구축하는 측면에서도 필요한 서비스"라면서 "기업들과 협업해 시민들에게 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