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두산에너빌리티, 5400억 규모 사우디 자푸라 열병합발전소 공사 수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경남

    두산에너빌리티, 5400억 규모 사우디 자푸라 열병합발전소 공사 수주

    뉴스듣기
    핵심요약

    개발사업자 한국전력과 EPC 계약 체결, 약 5400억 원 규모
    320MW 전력과 시간당 314톤 증기 생산
    사우디서 주단조 공장, 해수담수화플랜트 등 2조 3000억 원 이상 계약 체결

    두산에너빌리티가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한 자푸라 열병합발전소 위치. 두산에너빌리티 제공두산에너빌리티가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한 자푸라 열병합발전소 위치. 두산에너빌리티 제공
    두산에너빌리티가 약 5400억 원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열병합발전소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프로젝트 개발사업자인 한국전력공사와 '사우디 자푸라(Jafurah) 열병합발전소'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전력공사는 사업개발과 운영을 담당하는 디벨로퍼로 참여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공급, 설치, 시운전에 이르기까지 전 공정을 일괄 수행하는 EPC 방식으로 진행한다.
     
    자푸라 열병합발전소는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동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곳에 건설된다. 2025년 하반기 준공 예정으로 준공 후 320MW 규모의 전력과 시간당 314톤의 증기를 생산해 인근 자푸라 가스전에 전력과 열을 공급하게 된다.
     
    두산에너빌리티 박인원 Plant EPC BG장은 "2020년 수주한 괌 우쿠두 복합화력에 이어 한국전력과 다시 한 번 팀코리아로 해외 발전소 건설에 참여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사우디를 중심으로 중동에서 향후 5년간 약 30GW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 발주가 예상되는 만큼 시장 공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올 한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주단조 공장과 해수담수화플랜트 계약 등 2조 3000억 원이 넘는 공사 계약을 따내며 사우디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