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부산시당 "부·울·경 메가시티 갈등, 대통령실이 나서서 해결해야"

뉴스듣기


부산

    민주당 부산시당 "부·울·경 메가시티 갈등, 대통령실이 나서서 해결해야"

    뉴스듣기

    "부·울·경 메가시티 무산될 경우 800만 시·도민들의 저항에 직면할 것"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당사.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제공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당사.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23일 성명을 통해 경남도의 부·울·경 특별연합 불참 움직임으로 불거진 부·울·경 메가시티 갈등을 대통령실이 앞장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시당은 "부·울·경 메가시티는 윤석열 대통령이 선거 때 수차례 약속한 핵심 공약이자 대통령직 인수위가 선정한 주요 국정과제"라며 "하지만, 같은 집권여당 소속 단체장이 반대하고 나서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상생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의지가 정치적 쇼나 허언이 아니라면 대통령식이 나서서 부·울·경 메가시티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시당은 끝으로 "지역의 생존이 걸린 부·울·경 메가시티가 무산될 경우 800만 시·도민들의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그 모든 책임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져야 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