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로템 만난 박완수 경남지사 "최신 고속차량 국내 투입 노력"

뉴스듣기


경남

    현대로템 만난 박완수 경남지사 "최신 고속차량 국내 투입 노력"

    뉴스듣기
    경남도청 제공경남도청 제공
    박완수 경남지사는 현대로템 경영진과 만나 철도산업 발전을 논의했다.

    박 지사는 22일 경남도청을 찾은 현대로템 정보근 생산본부장, 김익수 경영지원사업부장을 만나 고속열차 EMU-320 출고행사와 방산수출 현황에 대해 환담을 가졌다.

    현대로템은 "코레일에서 발주한 고속차량 136량(평택-오송 노선)에 대한 입찰이 예정됐지만, 코레일 측에서 스페인 등 유럽시장에도 입찰 참가 기회를 개방해 입찰 시기가 11월로 늦춰졌다"면서 "지역 협력사들의 일감 축소 등 지역경제에 부정적 효과가 있다"며 도의 관심과 협력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박 지사는 "기업의 우려와 건의사항을 다음달 초 원희룡 국토부장관 면담 때 적극적으로 건의하고, 김민기 국회국토교통위원장과 대통령에게도 건의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진해싱항 방문 때 이런 우려를 전달했으며, 윤 대통령은 "국제 입찰은 상호적인 것으로, 필요한 부분은 제한을 해야한다"고 언급했다.
     
    박 지사는 "현대로템에서 새롭게 출시하는 최신 동력분산식 고속차량 EMU-320이 반드시 국내 노선에 투입돼야 한다"며 "정부 차원의 지원을 얻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