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실질적인 성과로 지역민에게 다시 선택받도록 노력"

뉴스듣기


대전

    이재명 "실질적인 성과로 지역민에게 다시 선택받도록 노력"

    뉴스듣기

    "트램 건설, 베이스볼 파크 조성 등 예산 축소·제외된 사업 예산 확충 노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전·세종?예산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전·세종?예산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예산이 축소되거나 삭감된 트램 건설,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등 대전의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예산 확충에 노력하는 등 국가균형발전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23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대전·세종시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내년 주요 현안 사업예산확보와 공공기관 이전,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 등 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재명 대표는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지방 분해이며, 수도권 일극 체제로 인한 지방 소외"라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에 속도를 낼 수 있으면 좋겠는데 현 정부에서는 이에 대해 의지가 강해 보이지 않아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청권 메가시티를 포함한 충청권 발전을 위한 예산과 정책들을 잘 챙기겠다"며 "실질적인 성과를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다시 선택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우원식 예산결산위원장은 "지역 예산은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의지를 담고 있어 중요하다"면서도 "대전과 세종 예산을 보면 대전의 경우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이나 남선공원 스포츠파크 건설 등 주요 예산이 빠져있거나 아주 일부만 반영돼 있다. 이렇게 해서는 국가 균형발전을 이룰 수 없다"고 꼬집었다.

    황운하 시당위원장은 "대전은 대덕 특구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이끌어온 자부심을 가지고 있지만, 지난 2020년 혁신도시로 지정된 이후 공공기관 이전 등 실질적인 후속 작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공공기관 이전 등이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며 중앙당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예산정책협의회에서는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조정식 사무총장, 김성환 정책위의장, 양승조 참좋은 지방정부위원장, 우원식 예결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황운하 대전시당, 장철민(동구)·박병석(서구을)·조승래(유성갑)·이상민(유성을)·박영순(대덕) 의원이 참석해 트램 건설과 대전 조차장 부지 복합개발사업 등 지역 현안 사업과 대전시가 건의한 국비 사업 예산확보에 대해 논의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