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캐나다 정상회담…"공급망 등 경제안보 공조 강화"

뉴스듣기


대통령실

    한-캐나다 정상회담…"공급망 등 경제안보 공조 강화"

    • 2022-09-24 06:12
    뉴스듣기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에서 열린 한-캐나다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곽인숙 기자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에서 열린 한-캐나다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곽인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핵심 자원 공급망과 미래산업 분야 등에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시간 24일 새벽 캐나다 오타와에서 열린 한-캐나다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한국과 캐나다는 양국이 공유하는 핵심 가치와 성과를 바탕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회담은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공급망 교란, 기후변화 등 국제사회가 복합적 도전을 맞는 가운데 개최됐다"며 "먼저 양국 간 경제안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세계적 광물 생산국인 캐나다와 반도체, 배터리 주요 생산국인 한국은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팬데믹 이후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 양국 정부와 기업 간 광물자원 분야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국제 질서 변화에 따른 충격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외교·산업 당국 간 고위급 협의 채널을 통해 긴밀히 소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또 "미래산업 성장 동력을 함께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며, 글로벌 디지털 전환을 위해 협력하고, 청정수소 생산·보급 부문에서의 각자의 강점을 바탕으로 높은 수준의 시너지를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전략적 협력 강화"에도 합의해, 북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고, 인도-태평양 전략을 수립해 나가는 과정에서 소통을 더 확대하기로 했다.

    또 내년 한-캐나다 수교 60주년을 맞아 인적·문화적 교류를 더욱 증진하기 위해 2024~2025년을 '한-캐나다 상호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캐나다와 우리와의 관계에 있어 가장 중요한 건 국민들간의 서로 어떤 신뢰와 이해를 깊게 하는 문화 협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캐나다와 한국 간 문화협력을 강화해서 양국 국민간의 더 두터운 우의를 갖도록 하는 걸 기본으로 해서 경제와 안보 협력을 강화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지 않는 국가에 필수적인 소재에 대해 많이 의존하게 된다면, 전략적으로 큰 패착을 겪을 수 있다"며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는 캐나다와 주요 소재와 광물에 대한 안정적 공급망을 차즌 것은 양국에게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