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0만 동시투약 필로폰, 원룸 화장실 천장에…일당 9명 검거

뉴스듣기


사건/사고

    10만 동시투약 필로폰, 원룸 화장실 천장에…일당 9명 검거

    뉴스듣기

    필로폰 총 2.9kg 압수… 9만7천명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
    40대 중국동포, 원룸 화장실 천장에서만 필로폰 2.4kg
    공급총책 역할한 한국인 남성….인터폴 적색수배

    경찰이 A씨 원룸 화장실 천장에서 압수한 2.4kg 필로폰. 서울경찰청 제공경찰이 A씨 원룸 화장실 천장에서 압수한 2.4kg 필로폰. 서울경찰청 제공
    동남아시아에서 밀수입한 필로폰 97억 원 어치를 수도권 원룸 천장에 숨겨두고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수사 결과, 이들은 해외에 있는 총책의 지시를 받고 미리 마련한 원룸에 필로폰을 보관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동남아에서 밀반입한 대량의 필로폰을 수도권에 유통·판매한 일당 6명과 이를 구매한 최종소비자 3명 등 9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중 국내 판매 총책 3명은 구속됐다.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8월 사이 점조직 형태로 조직을 운영, SNS 등을 통해 눈에 띄지 않는 장소에 마약을 미리 숨겨놓고 구매자에게 직접 찾아가도록 하는 일명 '던지기' 방식으로 수도권 일대에 필로폰을 공급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이들 일당은 해외에 있는 공급 총책의 지시를 받아 수도권 일대의 원룸을 타인 명의로 빌려 필로폰을 보관·유통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12월 검거된 40대 중국동포 A씨는 타인 명의로 서울 금천구의 한 원룸을 빌려 밀수한 필로폰을 원룸에 보관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A씨는 경찰의 추적 수사를 대비해 최초 계약한 원룸에서 하루 만에 나와 모텔 등을 전전하다 5일 만에 새 원룸을 계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두번째 계약한 금천구의 한 원룸 화장실 천장에 필로폰 2.4kg을 은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에게 명의를 빌려준 이도 경찰에 붙잡혔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경찰은 올해 7월 경기 시흥시 일대에서 또 다른 국내 총책 B씨를 검거했고, 그가 생활하던 원룸 냉장고에서 필로폰 500g을 추가로 확보했다.

    경찰은 검거 과정에서 시가 97억 원 상당의 필로폰 총 2.9kg을 압수했다. 이는 9만 7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경찰은 작년 12월 중국동포를 대상으로 필로폰을 판매하는 조직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약 9개월간의 수사 끝에 유통 조직 일당을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들 외에 해외에서 도주 중인 공급 총책과 배달책 2명 등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지명수배를 내렸다. 이중 공급총책 역할을 한 40대 한국인 남성 C씨에 대해서는 인터폴 적색수배가 발령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 검거과정에서 대량의 필로폰을 압수해 필로폰이 국내 클럽이나 유흥업소 등에 유통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했다"며 "해외에 있는 국내 총책 검거를 위해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마약류 집중단속과 연계해 인터넷과 SNS, 가상자산 등을 통한 마약류 유통사범에 대한 상시단속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올해 8월 1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클럽 등 생활 속 마약류 범죄 근절 종합대책 추진계획을 벌이고 있다. 또 마약류 범죄신고 활성화를 위해 신고자에게 보상금을 적극 지급하기로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