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치킨·라면 CEO도 나와…尹 정부 첫 국감에 불려나가는 유통가 수장들

뉴스듣기


생활경제

    치킨·라면 CEO도 나와…尹 정부 첫 국감에 불려나가는 유통가 수장들

    뉴스듣기

    농심-오뚜기-제일제당 등 식품업계 대표 줄줄이 국감행…가격인상 이슈
    발암물질 서머 캐리백 논란에 스타벅스 커피코리아 송호섭 대표도 증인으로 채택
    배민-쿠팡 이어 명품 플랫폼 수장들도 7일 공정위 국감 증인으로 출석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윤창원 기자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윤창원 기자
    다음달부터 실시되는 윤석열 정부 첫 국정감사에서 유통 식품업계의 대표들이 국감 증인으로 대거 출석할 전망이다.

    28일 국회와 유통가에 따르면, 다음달 4일 열리는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스타벅스 커피코리아 송호섭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한다.

    지난 7월 2022 여름 e-프리퀀시 행사에서 판매한 서머 캐리백에서 1급 발암물질인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돼 리콜과 함께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데 따른 후속 조치를 검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 날 열리는 농림축산식품부 국감에서는 식품사 수장들이 줄줄이 출석할 예정이다.

    임형찬 CJ제일제당 부사장과 박민규 오리온농협 대표이사, 박상규 농심미분 대표이사, 황성만 오뚜기 대표이사, 황종현 SPC삼립 대표이사가 참석한다.

    국회는 최근 추석 연휴 기점으로 가격을 올린 식품업계에 고물가 상황을 점검하고, 가격 대책을 질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농심은 지난 15일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11.3% 올렸다. 오뚜기 역시 제품 가격을 11% 올렸고 CJ제일제당은 즉석밥 가격을 7~8% 인상했다.

    특히 임형찬 CJ제일제당 부사장의 경우 최근 쌀값이 폭락했는데도 햇반 가격을 인상한 이유와 햇반 컵반에 미국산 쌀을 사용하게 된 경우를 해명할 것으로 보인다.

    치킨 프랜차이즈 3사 수정들도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 윤창원 기자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 윤창원 기자
    박현종 bhc 회장과 윤진호 교촌에프앤비 대표, 윤홍근 BBQ 이사회 의장이 중소벤처기업부 등 상임위 증인 명단에 포함됐다. 이들은 반값치킨으로 촉발된 치킨업계 수익률 등 현황과 외식물가에 대한 답변을 준비할 예정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다음달 6일 실시되는 중소벤처기업부·특허청 국감에서 국회는 임 대표에게 갑질 논란에 대한 질의를 할 예정이다.

    앞서 신세계프라퍼티가 운영하는 복합 쇼핑몰 스타필드는 인테리어 공사로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한 상태에서도 정상 관리비를 부과한 사실이 적발돼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았다. 당초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도 증인으로 거론됐지만 최종 증인 명단에서는 빠졌다.

    배민, 쿠팡 등 플랫폼 업체의 증인 신청도 이어지고 있다. 5일로 예정된 고용노동부 국감에는 정종철 쿠팡풀필먼트 대표가 증인으로 채택돼 물류센터 사고 예방과 관련한 질의를 받을 예정이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정무위와 환노위 증인으로 채택됐다. 배달앱 플랫폼과 업주 간 상생 방안과 다단계 하도급 및 하도급 대금 지연 지급 등에 대해 질의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5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 윤창원 기자지난해 10월 5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한국소비자원·한국공정거래조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 윤창원 기자
    7일 진행되는 공정거래위원회에서는 SPC 계열 외식업체 비알코리아 도세호 대표, 박대준 쿠팡 신사업 부문 대표가 참석한다. 명품 플랫폼 수장들도 7일 열리는 공정위 국감에 나올 예정이다. 명품플랫폼의 불공정 약관과 관련해 박경훈 트렌비 대표, 최형록 발란 대표가 의원들의 질의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새벽배송 유통 플랫폼인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는 환노위 최종 증인 명단에서 빠졌다. 마켓컬리는 일부 일용직 노동자에게 일감을 주지 않으려고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통가 일각에서는 기업 수장을 국정감사장에 부르는 건 기업 망신주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유통가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이 계속 오르면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한 측면이 있는데 일부 정치권에서의 식품업계가 비용을 올려서 고물가를 초래했다는 비난은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유통 관계자는 "국회 국정감사는 피감기관인 관공서의 부실을 따져 살펴야 하는데 경영난으로 온 기업들이 시끄러운 상황에서 민간 기업을 불러 면박주는 게 맞는건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