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수사 중 지인 때려 숨지게한 50대, 징역 12년

뉴스듣기


청주

    경찰수사 중 지인 때려 숨지게한 50대, 징역 12년

    뉴스듣기
    청주지방법원. 최범규 기자청주지방법원. 최범규 기자
    불구속 상태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시비 끝에 지인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5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윤중렬)은 상해치사, 상해,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A(51)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3월8일 오후 8시쯤 충북 청주시 상당구 한 슈퍼에서 지인인 B(61)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주먹을 휘두르고 바닥에 쓰러진 B씨의 가슴과 배를 밟는 등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일주일 뒤인 15일에 숨졌다.

    A씨는  지난해 9월에도 청주시 상당구 한 식당에서 술에 취한 C(55)씨를 넘어뜨린 후 발로 여러차례 걷어차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히는 등 지난 2월까지 4명의 피해자들에게 상해를 입히거나 폭행을 가한 혐의도 있다.
     
    A씨는 특수상해죄 등으로 1년6개월을 복역한 뒤  지난해 5월 출소했다.

    윤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상해와 폭행, 재물손괴죄로 경찰에서 수사를 받는 중에 상해치사 범행을 저지르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범죄 사실을 부인하다가 뒤늦게 인정했으나 범죄를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등 반성의 기미를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족들은 큰 상처를 입었고 다른 피해자들과 합의에 이르지 못했으며 사건 관계인 모두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원하고 있어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