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산만 청어떼 집단폐사…창원시 수거·원인규명 나서

뉴스듣기


경남

    마산만 청어떼 집단폐사…창원시 수거·원인규명 나서

    뉴스듣기
    마산만에서 죽은 채 발견된 물고기 떼. 전홍표 창원시의원 제공마산만에서 죽은 채 발견된 물고기 떼. 전홍표 창원시의원 제공
    마산만 앞바다에서 청어떼가 죽음을 당한 채 발견돼 창원시가 사체 수거와 원인 규명에 나섰다.

    지난달 30일 마산합포구 구산면 해양드라마세트장 인근에서 물고기 떼가 죽은 채로 있다는 신고가 최초로 접수됐다.

    이후 지난 1일 마산합포구 진동면 도만항·다구항에서, 2일에는 마산합포구 3·15 해양누리공원에서 추가로 청어 떼가 집단 폐사한 채로 발견됐다.

    마산만에서 죽은 채 발견된 물고기 떼. 전홍표 창원시의원 제공마산만에서 죽은 채 발견된 물고기 떼. 전홍표 창원시의원 제공
    창원시는 폐사한 물고기로 인한 해양오염과 악취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유관기관, 어민 200여명 등을 동원해 사흘간 19톤의 폐사체를 수거했다.

    시는 어류 집단폐사는 통상 여러 종의 어류가 보통 한 장소에서 해양수질, 물고기 질병 등 여러 원인으로 발생되는데 반해 이번 집단폐사의 경우, 어린 청어만 여러 지역에 산발적으로 발견되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고 파악하고 있다.
     
    해수면 수온의 일시적 변화, 해양오염, 어선이 잡은 어린 물고기를 버리고 갔을 가능성 등을 두고,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해 남동해 수산연구소에 실시간 해양환경측정 조사를 요청했다. 또, 폐사체는 국립수산과학원에 정밀분석을 의뢰했다.

    홍남표 창원시장이 폐사한 물고기떼를 살펴보고 있다. 창원시 제공홍남표 창원시장이 폐사한 물고기떼를 살펴보고 있다. 창원시 제공 
    시는 관내 전 해역에 물고기 폐사 여부 등 상황을 관리하고, 추가 발생시 관련 부서와 유관기관 협조를 통해 수거와 원인규명을 나설 예정이다.

    물고기 폐사지역 해안을 시찰한 홍남표 창원시장은 "물고기의 집단 폐사가 발생한 것에 대한 신속한 수거대책은 물론 철저한 원인규명을 통한 재발방지와 해양보존을 위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