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U,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합의…추가 제재도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EU,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합의…추가 제재도

    뉴스듣기

    G7과 함께 12월 5일부터 러産 원유 가격상한제 시행
    러産 철강, 목재, 화학, 기계 등 품목 수입도 제한
    러, 가격 내려 새 판로 개척할 듯…OPEC+ 감산 결정

    연합뉴스연합뉴스
    EU(유럽연합)가 우크라이나 4개 지역을 병합한 러시아산 원유에 가격 상한제를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유럽과 서방은 러시아의 병합을 '불법'으로 규정했다.
     
    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EU집행위원장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도입에 대해 "우리는 신속하고 단호하게 움직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푸틴의 가짜 국민투표와 그 어떤 종류의 병합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우리는 러시아가 계속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EU는 상한선을 넘는 가격의 러시아산 원유 수송을 금지한다. G7(주요 7개국)은 오는 12월 5일부터 가격 상한제를 시행한다. EU의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금수조치도 이때부터 효력이 생긴다. 구체적인 가격 상한선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EU는 또 현재 러시아에 부과한 제재를 추가한다.
     
    EU 회원국은 러시아로 항공기 부품 수출을 금지하고, 러시아산 △철강 제품 △목재 펄프 △종이 △기계 및 가전제품 △화학 제품 △플라스틱 및 담배 등 품목의 수입도 제한한다. 러시아 기업에 IT(정보통신기술), 공학기술, 법적 서비스 제공도 금지한다.
     
    현재 EU는 러시아산 에너지 규제, 금융거래 금지, 1천여 명과 100개 이상 기관의 자산 동결 등 제재를 시행하고 있다.
     
    한편 이 같은 EU의 결정은 러시아가 원유 가격을 낮춰 새로운 수요처를 찾게 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는 이날 원유 감산을 결정했고, 원유 가격은 WTI(서부텍사스산원유)가 배럴당 87.76달러로 전장보다 1.43% 올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