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1호 '로봇주무관' 배치…"문서·택배 수발 맡겨주세요"

뉴스듣기


서울

    서울시 1호 '로봇주무관' 배치…"문서·택배 수발 맡겨주세요"

    뉴스듣기

    공공행정 물류기술 실증사업

    서울시 로봇 공무원 '로보관'이 엘리베이터에 탑승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서울시 로봇 공무원 '로보관'이 엘리베이터에 탑승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청사 내에서 문서를 배송하고 민원인을 안내하는 '로봇 주무관'이 배치된다.

    서울시는 첨단 로봇 물류기술을 바탕으로 효율적인 행정업무 처리와 민원 방문 시민들의 편의를 돕는 로봇 주무관 1호 '로보관(로봇+주무관)'을 도입하고 로봇 물류 실증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로봇배송 실증이 대부분 배달음식 등을 음식점에서 인근 건물 출입구로 수평이동하는 방식이지만 서울시청 내 로봇물류 실증사업은 로봇이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각 층 곳곳을 이동하는 입체형 이동·배송 모델인 것이 특징이다. 로보관은 본청 곳곳을 누비며 문서배달 등 업무를 담당할 계획이다.

    시는 엘리베이터 혼잡도를 고려해 로보관 전용 엘리베이터(6호기)를 지정해 오전 10시부터 운행하고 실증장소는 본청 7층을 대상으로 시범운행을 시작한 뒤 본청 전체로 실증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로보관 도입은 민간영역 중심으로 발전하고 있는 로봇기술의 적용대상을 공공행정(사무) 분야로 확대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로보관 운용 프로세스. 서울시 제공로보관 운용 프로세스. 서울시 제공
    로봇 물류기술 실증사업에 선정된 ㈜로보티즈는 2019년 규제샌드박스(실외자율로봇) 전국1호로 실증특례를 받은 토종 로봇기업이다. 올해 4월 서울시 실증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시는 올해 말까지 1차 실증기간으로 진행해 안전문제, 돌발상황 등을 점검한 후 내년도 실증기간을 추가연장해 운영할 계획이다. 실증기간 동안에는 안전문제, 돌발상황 대응을 위해 안내요원이 상시 동행한다.

    백 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공공분야 로봇기술은 시설안전 및 청사보안 등을 위한 각종 규제로 인하여 민간분야에 비해 기술활용도가 낮은 것이 현실"이라며 "서울시 제1호 로봇 주무관<로보관>을 통해 물류 로봇의 활용가능성을 검증하고 개선점들을 찾아 기술발전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