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마을공동체 사업 폐지'에 반발…오체투지 항의

뉴스듣기


서울

    서울시 '마을공동체 사업 폐지'에 반발…오체투지 항의

    뉴스듣기

    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마을공동체 사업 중단 강력 규탄"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와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관계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서울시청까지 서울시 마을공동체 활성화 지원 조례 폐지안 철회를 촉구하며 오체투지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와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관계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서울시청까지 서울시 마을공동체 활성화 지원 조례 폐지안 철회를 촉구하며 오체투지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사업 종료를 수탁기관인 조계사에 통보한 가운데 종합지원센터 관계자들과 조계사 스님들이 사업 폐기에 항의하는 22일 오체투지 삼보일배를 했다.

    이들은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에서 서울시청까지 약 1.3㎞를 행진했다. 서울광장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와 시의회의 마을공동체 사업 중단 방침을 수용하기 어렵다며 철회를 요구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도 현장을 찾아 "정치적 계산과 편향된 잣대로 정상과 비정상을 나누고 주민자치와 민관협치라는 풀뿌리 민주주의 정신을 짓밟는 오세훈 시장과 국민의힘을 강력 규탄한다"며 힘을 보탰다.

    정진술 시의회 민주당 대표의원은 "오세훈 시장은 취임과 함께 '대못', 'ATM기' 같은 악의적인 비유로 시민단체와 지역공동체를 무차별적으로 공격해왔다"며 "민주당은 시민들의 노력과 참여로 쌓아온 주민자치와 공동체 정신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성명을 내고 "마을공동체 짓밟는 정치탄압 즉각 중단하라"라며 '서울시특별시 마을공동체 활성화 지원 조례' 폐지조례안 철회와 허위사실 유포 및 의도적 왜곡 중단, 권위주의시대 구태적 행정에서 벗어나 주민자치와 민관협치의 역량을 확대하고 지방자치와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라고 주장했다.

    조계사 사회국장인 정수 스님은 기자회견 뒤 서울시 관계자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22일 서울시의회 정진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시의원들이 서울시의 마을공동체지원사업 중단에 항의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제공22일 서울시의회 정진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시의원들이 서울시의 마을공동체지원사업 중단에 항의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제공
    박원순 전 시장의 역점사업이었던 마을공동체지원사업은 주민 생활과 직결된 문제를 주민 스스로 계획하고 실행해서 해결하는 주민자치활동을 활성화 한다는 취지로 2012년 추진됐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박원순표 사업에 대한 일대 정비에 들어간 뒤 올해 7월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등에 대한 감사결과를 발표하고 특정 단체에 특혜를 주거나 예산 낭비가 확인됐다며 총 41건의 위반사항을 지적했다.

    시는 10년 간 운영됐던 사업 폐지 결정과 함께 위탁운영기관인 조계사에 9월 계약 종료를 통보했다. 서울시의회 국민의힘도 10월 사업이 부실하다며 마을공동체 활성화 조례 폐지안을 발의했다. 위수탁 운영기관인 조계사와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는 이에 반발하며 사업 폐지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