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강 순찰정 내구연한 7년 넘었는데…"예산 10억 요청에 3억 편성"

뉴스듣기


서울

    한강 순찰정 내구연한 7년 넘었는데…"예산 10억 요청에 3억 편성"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서울 한강경찰대 순찰정 7대가 모두 사용가능 연한을 넘어 교체가 시급한데도 서울시가 예산 편성에 인색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23일 서울시의회 박수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강경찰대는 중형선 4정, 소형선 3정 등 총 7대의 순찰정을 보유하고 있지만 사용가능 연한을 7~8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는 선체 연식이 만 13년(2008년식), 만 15년(2006년식)을 넘어 잦은 고장과 안전문제가 우려되지만 서울시의 예산은 충분히 반영되지 못했다.

    올해 7월 자치경찰위는 중형 순찰정 2정 구입 예산으로 10억원을 시에 요청했는데도 시는 3억원만 편성하는데 그쳤다.

    박 시의원은 "기존 순찰정은 내구연한이 모두 초과되어 교체가 시급하고, 시민 구조 작업에는 공간활용과 안정성이 뛰어난 중형선으로의 교체가 필요한데도 서울시가 이를 반영하지 않았다" 비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시가 오세훈 시장의 치적사업인 한강 일대 대형 행사와 관광자원화에 315억원 이상을 편성해놓고 한강 사고 예방과 인명구조를 위한 핵심 장비인 순찰정 교체는 소홀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