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화성 17형' 3월보다 4km 떨어진 곳에서 발사…작전반경 확장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화성 17형' 3월보다 4km 떨어진 곳에서 발사…작전반경 확장

    뉴스듣기
    핵심요약

    VOA, 평양순안공항 민간·군용 활주로 중간지점 발사 추정
    화성 17형 발사 화염에 따른 그을린 흔적으로 장소 추정

    북한 화성17형 시험발사. 연합뉴스북한 화성17형 시험발사. 연합뉴스
    북한의 화성 17형 ICBM 시험발사 장소가 지난 3월 발사했던 곳에서 4km 떨어진 곳으로 추정됐다. 화성 17형의 작전 반경이 좀 더 넓어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의 소리 방송(VOA)는 23일 북한이 지난 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곳은 평양 순안공항의 민간 활주로와 군용 활주로 중간 지점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위성사진 분석 결과 ICBM 발사 때 뿜어진 화염에 그을린 것으로 보이는 흔적을 근거로 제시했다. 지난 3월 발사된 지역에서 4km 떨어진 곳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 지점에서 서쪽으로 약 1km 떨어진 한 동산에서 참관한 것으로 관측됐다.
     
    북한 화성17형 시험발사 참관한 김정은 위원장. 연합뉴스북한 화성17형 시험발사 참관한 김정은 위원장.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3일과 18일 모두 순안공항의 민간과 군용 활주로 중간지점에 이동식발사차량을 세운 뒤 ICBM을 쏜 것으로 추정된다.
     
    화성17형은 액체연료 엔진 4개 묶음을 추진체로 쓴다. 액체연료는 고체연료보다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떨어지고 밸브와 펌프 등 복잡한 장치가 필요하기 때문에 발사를 위해 멀리 이동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한다.
     
    그럼에도 북한이 지난 3월 발사한 곳에서 4km 이동해 미사일을 쏜 것은 무기체계와 이동식발사차량(TEL)의 안정성 등에 대한 자신감이 반영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