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일부, 김여정 막말에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책임전가"

뉴스듣기


통일/북한

    통일부, 김여정 막말에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책임전가"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여정 막말 담화에 통일부 입장문 발표로 대응
    "우리 국가원수에 저급한 막말, 초보적 예의도 없어"
    "한반도 긴장국면, 北 연이은 미사일 도발로 초래"
    "우리 국민에 반정부 투쟁 선동 불순기도 강력 규탄"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통일부는 24일 정부의 독자제재 추진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을 막말로 비난한 북한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다"며,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김여정 담화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김여정 부부장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저급한 막말로 비난하고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 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현재 한반도의 긴장국면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등으로 초래되었음에도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또한 우리 국민에 대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체제를 흔들어 보려는 불순한 기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러한 시도에 우리 국민은 누구도 동조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북한당국에 대한 인식만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