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남, 공공임상교수제 도입…부족한 공공의료 인력 메운다

뉴스듣기


대전

    충남, 공공임상교수제 도입…부족한 공공의료 인력 메운다

    뉴스듣기

    대학병원-지역 의료원 '순환근무'…"MOU 체결에 전문의 근무환경 개선도"

    충남도 제공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공공의료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도는 24일 단국대병원과 순천향대천안병원 등 지역 대학병원들과 '충남형 공공임상교수 제도'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홍성의료원 등 도내 4개 의료원의 부족한 전문의를 확보하기 위한 방안으로 도와 각 대학병원들은 의사 인력의 수도권 및 대도시 편중에 따른 필수 의료인력 부족 문제 해결에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다. 
     
    내년부터 도입하기로 한 충남형 공공임상교수제는 사립대 소속 공공임상교수가 순환 근무를 통해 대학병원과 지역 의료원을 오가며 의료 공백을 메울 수 있는 방안이다. 
     
    대학병원 근무 시에는 공공의료사업에 대한 자문을 하고, 의료원 파견 시에는 임상 진료와 연구를 진행하는 방식. 
     
    도는 전문의들의 의료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필수 진료과 복수화와 진료과별 특성에 맞는 교육수련 기회 제공, 성과관리체계 조정과 장기 재직 환경 조성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 7월 기준 국내 활동 의사 수는 11만 2293명으로 인구 1천명 당 2.18명, OECD 평균 3.7명(2020년)보다 낮은 수준이다.
     
    충남의 경우 1.54명으로 전국 평균(2.18명)보다 낮을 뿐 더러 의사 수가 가장 많은 서울 3.37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세종(1.31명), 경북(1.39명)에 이어 3번째로 적다. 
     
    이 같은 사정으로 도내 의료원 대부분이 단수 진료과로 운영되거나 중증질환 의료서비스 부재 등으로 지역환자의 대형병원 및 대도시 쏠림의 악순환이 거듭되고 있는 실정이다. 
     
    충남 지역 4개 의료원이 지역응급의료센터, 지역심뇌혈관센터 등 필수의료 수행을 위해서는 77명의 전문의가 더 필요하다는 강원대의 연구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었다. 
     
    이필영 행정부지사는 이 날 협약식에서 "우수한 대학병원 의료진의 순환 근무를 통해 지역 내 완결적 의료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도민들이 수도권으로 가지 않고 도내에서 충분한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